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7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갤노트8 지원금 최고 26만5000원…25% 요금할인이 더 저렴

이통사 공시지원금 최고 26만5000원
25% 요금할인 적용 시 두 배 이상 저렴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9-07 11:25

▲ ⓒKT

이동통신3사가 7일부터 14일까지 삼성 갤럭시노트8 대한 사전 예약판매를 진행하는 가운데 최고 26만5000원의 공시지원금이 책정됐다.

갤럭시노트8의 출고가는 64GB 모델이 109만4500원, 256GB 모델이 125만4000원으로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공시 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더하면 최고 30만4천원을 할인받아 각각 최저 78만9천원, 94만9천원에 살 수 있다.

갤노트8을 더 저렴하게 구입하려면 25%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방법이 더 유리하다.

가장 대중적인 월 6만원대 요금제에서 SK텔레콤의 갤럭시노트8(64G) 공시지원금은 13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추가 지원금을 적용하면 최대 15만5250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실제 기기 구입 비용은 93만9250원이다.

KT의 경우 월 6만원대 공시지원금을 15만원으로 책정했다. 추가 지원금까지 적용할 경우 92만2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월 6만원대 요금제에 15만9000원으로 3사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을 책정했다. 추가 지원금까지 합치면 91만1650원에 구입 가능하다.

반면 선택약정할인을 선택해 가입하면 약정기간 2년간 총 39만5000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어 지원금 보다 더 저렴하게 구입 가능하다. 공시지원금보다 2배 이상의 차이가 난다.

월 11만원대 고가 요금제에서는 SK텔레콤이 23만7000원, KT가 24만7000원, LG유플러스가 26만5000원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선택약정할인의 경우 66만원까지 받을 수 있어 3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중저가 요금제인 3만원대 요금제에서는 SK텔레콤 공시지원금이 6만5000원,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7만5000원, 12만3000원이다. 25%할인을 선택할 경우 약 24만원으로 할인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갤노트8 구매자의 상당수가 지원금 대신 25% 요금할인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