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제사회 대북압박 강화…대사 추방까지

6차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 대북 압박 강화 조짐
멕시코 정부 김형길 북한대사 72시간 내 출국명령

이동우 기자 (dwlee99@ebn.co.kr)

등록 : 2017-09-10 14:49

▲ ⓒ연합

최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10일 현재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인 필리핀은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강력한 경제 제재 조치를 이행하기 위해 북한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교역 상대국 중 4∼5위권으로 알려진 필리핀은 지난해 북한에 2880만 달러(326억원) 상당을 수출하고 1610만 달러(182억원) 상당을 수입해 교역 중단은 북한에게 타격이 될 것으로 풀이된다.

아세안 10개 회원국 외교장관들이 지난 7일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는 점에서 필리핀의 이번 조치가 다른 아세안 국가들에 미칠 파급효과도 주목된다.


호주, 뉴질랜드 등 태평양 섬나라들의 협의체인 태평양도서국포럼(PIF) 회원국들도 8일 북한의 핵실험과 괌 주변 해역 포사격 위협 등을 규탄했다. 태평양 국가들은 선박등록부에 올라 있는 북한 무역선이나 어선의 등록을 취소하기로 했다.

앞서 멕시코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과 잇단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 주재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PNG)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지난 7일 명령했다. 김 대사는 10일 중 출국할 예정이다.

유럽연합(EU)도 경제적 대북 압박 강화에 동조했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8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에서 이틀간 열린 EU 외교장관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정치적 대화 재계를 위해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임기 중 첫 북한 핵실험을 목도한 미국은 대북 원유 공급 차단 등을 담은 고강도 안보리 결의 초안을 마련해 놓고 11일(뉴욕 시간) 유엔 안보리 표결을 요청했다.

작년 북한의 두 차례 핵실험 때 미국이 2∼3개월에 걸쳐 중·러와 결의안 문구를 놓고 씨름했던 전례에 비춰볼 때 미국의 결기는 안보리 대북 제재 역사상 전례가 없는 수준이라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