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19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11월까지 남부 일부 지역 생활·공업용수 가뭄 지속될듯

행정안전부 '9월 가뭄 예·경보' 발표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9-10 16:43

지난달 비가 이어지며 농업용수 가뭄은 대부분 해소됐지만,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11월까지 생활 및 공업용수 가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9월 가뭄 예·경보'를 10일 발표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8월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65%)은 평년(75%)의 87% 수준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남부지방은 강수량이 부족해 울산·전남·경북·경남 일부 지역에서 가뭄 '주의' 단계가 지속되고 있다.

가뭄 단계는 그 정도에 따라 '주의→심함→매우 심함'으로 나뉜다.

영농철이 끝나는 10월에도 울산·전남·경북·경남 내 9개 시·군에서, 11월에는 울산·전남·경남 내 8개 시·군에서 가뭄 주의 단계가 예상된다.

생활 및 공업용수를 보면 전국 다목적댐 평균 저수율(59.3%)은 예년(57.3%)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여름철 비가 중부지방에 집중된 탓에 남부지방에 있는 댐은 저수량이 적은 상황이다.

9월 현재 저수율이 낮은 운문댐 등을 수원으로 하는 대구·충남·전남·경북지역 16개 시·군은 가뭄 심함 단계로 구분됐다. 광주·전남·경북·경남·제주 내 19개 시·군은 주의 단계로 분류됐다.

10월에도 강수량이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구·전남·경북 8개 시·군은 '심함' 단계, 광주·충남·전남·경남·제주 22개 시·군은 주의 단계로 예보됐다.

11월에는 강수량이 예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측돼 대구·전남·경북 8개 시·군은 심함 단계, 광주·전남·경남 12개 시·군은 주의 단계로 각각 예상됐다.

강수량의 지역 편차로 인해 남부 일부 지방에서는 기상 가뭄도 지속되고 있다.

최근 6개월 강수량은 평년(981.5㎜)의 74%(724.3㎜) 수준으로 전국적인 기상 가뭄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전남(58%), 경남(45%), 제주(50%)는 강수량이 부족하면서 일부 지역에서 10월까지도 가뭄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는 물 부족이 우려되는 가뭄 주의 단계 이상인 지역을 중심으로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달 24일 발표한 '가뭄대응 종합대책' 후속 조치로 오는 10월까지 내년도 범정부 가뭄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