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0: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百 본점 증축이 늦어지는 까닭은?

본점 주차장 증축 계획 수년전부터 추진…연내 착공 힘들듯
관할인 서울 중구청 통과했지만 서울시 사전재난 심의 막혀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09-12 15:24

▲ 롯데백화점 서울 소공동 본점 전경ⓒ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의 '서울 시내 최대 백화점' 타이틀 탈환이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서울시 소공동 본점 뒤에 9층 규모의 별관을 짓는 증축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이를 통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게 빼앗긴 서울 시내 최대 백화점을 되찾아 온다는 복안이었다.

하지만 서울시의 사전 재난 심의 절차가 사실상 중단되면서 착공이 기한 없이 밀리고 있다. 서울시의 복잡한 행정 절차를 완료하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게 되면서 연내 착공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12일 서울시와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롯데백화점 본점의 증축안에 대한 사전 재난 심의를 중단했다. 서울시는 롯데백화점 증축안을 건축기획과에서 도심활성화과로 넘겨놓은 상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0월 롯데백화점 소공동점을 관할하는 지자체인 중구청에서 소공동 본점 증축안 변경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의 사전 재난 심의만 통과하면 올해 증축에 들어간다는 계획이었다.

중구청의 '증축안 변경 심의'만 해도 지난해 1년 가까이 소요된 사안이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중구청에 '증축안 변경 심의'를 신청하고, 중구청의 보완 요구를 받아 재신청을 반복하는 등 공을 들이면서 결국 심의를 이끌어냈다.

관할 지자체의 '허가'로 롯데백화점 증축은 탄력이 붙었다. 서울시의 사전 재난 심의 절차에서 증축에 제동이 걸릴 것을 예상하지 못했다. 서울시는 롯데백화점 본점 증축 지역인 소공동 일대가 '특정가구정비지구'로 지정돼 있어서 심의가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특정가구정비지구는 가구를 하나의 단위로 해 건축물의 높이·규모·모양·벽면 등을 정비할 필요가 있어 지정하는 지구이다. 고시된 기준에 맞게 건물을 짓거나 정비지구가 해제돼야만 건물주가 마음대로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 건축기획과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중구청의 증축안 변경 심의시) 특정가구정비지구 내용 자체를 중구청에서 충분히 검토하지 못하고 올라왔다"며 "현재 (서울시) 도심활성화과에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증축 건물이) 지어질 당시에 특정가구정비지구에 부합되는 지의 여부를 확정을 해야 한다"며 "법적검토가 끝나서 (설계도 상의) 건물형태가 완성이 되면 그때 다시 관련 심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연내 착공 여부가 불투명 하다는 의미다.

롯데백화점의 본점 증축안은 중구청의 변경심의 결과를 반영해 내면서 본관 뒤편 실외 주차장 부지에 연 면적 2만7000㎡~ 3만㎡(8000~9000평) 크기의 9층 빌딩 증축 내용을 담았다. 영업 면적은 전체 규모의 50%를 넘어설 전망이었다.

이 안대로 증축이 이뤄지면 현재 7만750㎡(2만1400평) 크기인 롯데백화점 본점은 최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신관 증축을 통해 마련한 영업 면적(8만6500㎡·2만6200평)을 다시 앞설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