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1: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김치플러스' 출시…"김치·식재료 맞춤보관으로 신선하게"

미세 온도·습도 조절 등 17가지 기술로 식재료별 맞춤 보관
584ℓ·486ℓ 용량 출시…출고가 249~599만원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09-13 10:00

▲ 삼성전자 모델이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신제품 김치플러스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김치와 식재료를 맞춤 보관할 수 있는 김치냉장고 '김치플러스'를 13일 출시했다.

김치플러스는 삼성전자가 지난 2011년 출시한 '김치냉장고 지펠아삭 M9000' 시리즈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김치냉장고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수년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조사한 결과 김치보관량은 갈수록 줄어드는 반면 김치냉장고 보관하는 식품은 더 다양해졌다"며 "김치플러스는 식품별 맞춤 보관을 원하는 니즈와 김치에 대한 다양한 소비자 입맛을 반영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치플러스는 김장철과 같이 김치 보관량이 많은 때에는 풀 메탈쿨링으로 ±0.3℃ 이내 오차 범위의 온도를 유지해 땅속과 같은 환경에서 김치맛을 지켜준다.

반면 김치 보관량이 적은 시기에는 냉장고 저장이 어려웠던 열대과일과 뿌리 채소 등까지 최적 상태로 보관해 연중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김치플러스는 M9000보다 너비가 11cm 줄었고 내부 용량은 17ℓ 가량 늘어 효율성도 좋아졌다.

이무형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김치플러스는 김치뿐만 아니라 다양한 식재료별 맞춤 보관기술로 기존 식품 저장 문화를 완전히 바꿔놓을 제품"이라며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과 트렌드에 맞는 혁신 제품을 계속 선보여 김치 냉장고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치플러스는 혼드 실버, 혼드 블랙 등 총 7가지 패턴에 △584ℓ △486ℓ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249~599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