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건설사, 수도권 이어 지방 재건축 수주전도 치열

금주 지방권 정비사업지 9곳…입찰 및 시공사 선정
촉진3구역 재개발·안산 고잔연립9구역 재건축 시공권 수주전 격화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13 11:13

▲ ⓒEBN
지방권 정비사업지 시공권들 두고 건설사들의 접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강남 등 주요 수도권 지역 정비사업 수주전 열기가 지방까지 이어지는 모양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주 지방에서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지 9곳에서 시공사 입찰 및 선정총회가 이뤄진다. 특히 입지나 사업성이 우수하다고 판단된 사업장에서는 중견건설사까지 뛰어들고 있다.

이중 부산지역 최대어로 꼽히는 부산 시민공원 촉진3구역 재개발과 함께 안산 고잔연립9구역 재건축 등 수주전이 격화되고 있는 사업지에서 승자가 결정된다.

현재 촉진3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은 오는 16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앞두고 있다. 이곳은 부산 남천 삼익비치 아파트 재건축 못지않은 부산의 랜드마크 주거시설 입지로, 롯데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의 각축전이 벌어지는 중이다.

롯데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이 수주를 위해 유리한 조건을 내세우고 있지만 현재로선 현대산업개발쪽으로 분위기가 조심스럽게 기울고 있다. 최근 현대산업개발이 대대적인 홍보 전략을 통해 촉진3구역에 창의적인 설계안과 특화 제안으로 분위기 반전을 꽤 하고 있어서다.

하지만 뚜껑을 열기 전까지는 확정짓기가 힘들다. 롯데건설은 부산에서 이미 대단지 개발 경험이 많은 데다 재개발 조합원들 중 상당수인 중장년층들이 롯데건설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주비 1억원 지원 및 미분양분 대물변제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주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8~10일까지 주말 3일간 조합 사무실에서 부재자 투표를 실시했다. 조합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전체 조합원 1706명 중 1522명이 투표를 마쳤다.

촉진3구역은 2008년 4월 처음 구역으로 지정됐으며 2015년 12월 추진위원회 승인, 올해 6월 5일자로 조합 설립인가를 획득했다. 예정 공사금액은 1조3000억원으로 건폐율 30% 이하, 용적률 300% 이하를 적용해 최고 60층 높이의 아파트 18개동 총 3380 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4개동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경기 안산 고잔연립9구역 재건축 조합도 시공사를 선정한다. 한화건설과 호반건설이 진검승부를 가린다. 현재 한화건설이 고잔 연립9구역 시공사 선정에 유리한 고지를 밟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한화건설이 제시한 공사비는 427.9만원으로 경쟁사보다 공사비가 다소 높지만 조합원 이사비 1000만원, 무이자 사업비 239억한도, 착공·분양 2019년 3월 등 공사비항목에 포함된 무상 특화도 파격적이기 때문이다.

인근 S부동산 관계자는 "브랜드 이미지도 중요하지만 설계, 가격 등 최대한 조합이 원하는 조건을 잘 제시한 곳이 선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재건축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648번지 일대는 지하 2∼지상 25층 규모의 아파트 490가구와 부대 복리시설로 탈바꿈한다.

이밖에 오는 14일 경남 거제 고현주공아파트 재건축 시공사 입찰이 있다. 현설에는 10개의 건설사가 참여해 관심을 나타냈다. 입찰이 성사될 경우 조합은 오는 30일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단지는 경남 거제시 고현로13길 30-7 일대에 지상 2∼지상 28층 규모의 아파트 928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신축을 목적으로 한다.

같은날 대구 현대백조타운 재건축 시공사 입찰도 있다. 현설에는 7개의 건설사 관계자들이 다녀갔다. 이 사업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와룡로15길 86 일대에 아파트 1196가구를 신축하는 것이다.

오는 15일에는 △부산 성암아파트 재건축 시공사 현설 △전북 전주 송천동 현대아파트 재건축 시공사 현설이 있으며 17일에는 △경기 안양 비산1동주민센터주변 도시환경정비 시공사 선정총회 △대전 성남1구역 재개발 조합도 시공사를 선정한다.

건설사 관계자는 "올해 재건축과 재개발 중심의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많아지면서 건설사간의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며 "다만 재개발·재건축이 사업지에 따라 가치 편차가 크기 때문에 브랜드와 입지, 분양가 등 수요층의 면밀한 계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