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7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검찰, KAI의 KF-X 사업 분식회계 의혹 조사

구속영장 청구 KAI 임원, KF-X 사업 관련 개발부서 담당
"KF-X 사업 전반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수사 아냐"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9-13 16:40

▲ ⓒ연합뉴스
검찰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한국형 전투기 사업의 분식 회계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이용일 부장검사)는 최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중 KAI와 관련한 사업내용과 예산자료를 제출받았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KAI 경영 비리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 자료를 통대로 KAI 경영진이 KF-X 사업과 관련한 납품계약에서 부당하게 매출과 이익을 부풀린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

KF-X 사업은 2015년부터 시작해 오는 2026년까지 약 8조원이 투입돼 전투기 생산까지 총 18조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공군의 기반 전력으로 활용할 전투기 120여대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만큼 건국 이래 최대 무기 사업인 것.

앞서 검찰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KAI 임원 박모 씨도 KF-X 사업과 관련한 개발부서를 책임지는 자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정익 항공기 분야의 개발사업 담당 임원인 박 실장은 분식회계 의혹 조사가 이뤄지자 회계 분식과 관련한 중요 증거를 골라해 부하 직원들에게 이를 파쇄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KAI 고정익 항공기 사업에는 T-50 고등훈련기를 비롯해 KF-X 개발사업 등 대형 무기체계 개발사업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검찰은 이번 KAI 분식회계 수사가 KF-X 사업 전반을 겨누는 새로운 수사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KF-X 사업 비리 전반으로 수사를 벌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방위사업청에서 관련 자료를 받는 것은 방산비리 수사 진행에서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