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3일 11:0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영그룹이 인수한 오투리조트 1년만에 매출 급증

여름 성수기 골프장·콘도 매출 작년 대비 2배 이상↑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13 18:16

▲ 오투리조트 골프장ⓒ부영그룹
부영그룹은 파산 위기까지 몰렸던 오투리조트가 1년 만에 여름 성수기 매출을 2배 이상 끌어올렸다고 13일 밝혔다.

13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오투리조트의 여름 성수기 골프장과 콘도 매출은 작년 7~8월 19억원이었으나 올해 7~8월에는 38억원으로 두배 가량 증가했다. 10억9000만원이었던 골프장 매출도 같은기간 21억5000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콘도 매출 역시 9억원에서 17억원으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오투리조트는 태백시 출자사였던 태백관광개발공사가 지난 2008년 4300억여원을 들여 콘도 525실과 골프장 27홀, 스키장 12면 등의 시설로 개장했다. 하지만 채무액이 4450억원(2015년 말 기준)에 이르며 경영난이 심해지자 지난해 2월 부영이 800억원에 전격 인수, 본격적으로 운영했다.

부영은 오투리조트 인수 후 이용자들의 편의와 매출 신장을 위해 투자를 진행해 왔다. 6월 말에는 콘도 진입로 포장과 보도블럭 교체 공사를 완료해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했다.

부영 관계자는 "골프장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2억원을 들여 벙커와 페어웨이, 코스를 새롭게 정비하고 잔디 상태를 최대로 유지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오투리조트의 매출 신장은 곧바로 태백지역 관광객 증가로 연결돼 지역경기 활성화에 큰 힘을 보태고 있고, 부영그룹과 지역간 상생이미지 구축에도 적지 않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