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19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성숙 네이버 대표, 법조계 고위 인사 자녀 특혜 제공 사과

네이버 공식 블로그 통해 사과문 공개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 확립하고 투명성 강화할 것"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09-14 07:16

▲ 한성숙 대표.ⓒ네이버
네이버가 법조계 고위 인사 자녀들에게 특혜성 교육 또는 인턴십 기회를 제공한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13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체험형 인턴십 등의 혜택이 제공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네이버에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앞으로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을 확립하고 투명성을 강화해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다시 한번 실망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2015년 1월 당시 현직 검사장이던 진경준씨의 고등학생 딸을 위해 '황제 인턴과외'를 해준 사실이 언론 보도로 드러났다.

진 전 검사장은 사립고등학교에 다니는 딸을 인턴 형식으로 네이버에 보내 '공정거래위원회의 독과점 규제' 등과 관련한 논문을 쓸 수 있도록 사내 전문가가 과외를 해달라고 요구했고 네이버의 법무담당 직원이 진 전 검사장의 딸에게 수차례 과외 수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해 서울고법 부장판사 아들에게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한 달간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