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0: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이노텍, '진급 셀프 추천제' 도입…"입사 6년차 팀장 가능"

최소 승진 연한 없어 조기 진급 가능… 팀장·해외주재원 포지션 '사내 공모제' 운영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9-14 08:47

LG이노텍이 직원 스스로 승진 시기를 정해 심사 받는 파격적 진급제를 도입한다. 구성원의 선택권을 직무에서 직급으로 확대하는 인사제도 혁신이다.

LG이노텍은 14일 "사무기술직 전 직원을 대상으로 내년 초 승진 심사부터 자신을 진급 대상자로 추천 할 수 있는 '진급 셀프 추천제'를 적용한다"며 "근무 연한이나 팀장 추천없이 조기 승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올해 ‘선임’으로 진급한 직원이 곧바로 내년 초 상위 직급인 ‘책임’에 지원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선임(대리·과장)’으로 근무한지 8년이 지나야 진급 자격이 부여됐고, 조기 발탁 승진은 직속 팀장의 추천이 필요했다.

진급 기회 확대로 팀장이 될 수 있는 기간도 대폭 줄어든다.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아 조기 승진하면 신입사원으로 입사 후 6년차에도 팀장을 맡을 수 있다.

LG이노텍은 직원들에게 진급 기회를 공평하게 제공하고 경력 개발에 대한 선택권을 존중하기 위해 ‘진급 셀프 추천제’ 도입을 결정했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해 구성원들이 원하는 일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했다. 모든 팀장 및 해외주재원 대상 ‘사내 공모제’를 실시하고 있다.

회사 직원들은 본인이 리더로서 사명감과 역량을 갖췄다고 판단하면 원하는 부서의 팀장에 지원할 수 있다. CEO와 인터뷰 등 심사를 거쳐 역량을 인정받으면 팀장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새로운 조직을 신설해 리더가 될 수도 있다. 조직 설계에 대한 건설적인 제안을 하면 인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조직을 만들고 해당 조직 팀장으로 발령받아 역량을 발휘할 수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꿈을 가진 구성원들이 마음껏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관리로 공감할 수 있는 ‘열린 인사제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이노텍은 지난 7월부터 기존 직위·연공 중심의 5개 직급 체계를 역할에 따라 사원-선임-책임의 3단계로 축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