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7: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대형마트 계란 값 4000원대로

이마트·홈플러스, 기존 5000원대서 4000원대로 추가 인하
롯데마트도 오는 20일까지 4950원으로 할인 판매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9-14 14:00

▲ ⓒ연합뉴스
살충제 계란 사태 이후 소비자들이 계란을 외면하면서 계란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이에 대형마트들이 할인 판매에 돌입하면서 대란 한 판(30구) 가격이 4000원대까지 떨어졌다.

이마트는 14일부터 21일까지 알찬란(대란) 30구 가격을 추가로 400원 내려 4980원에 판매하는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앞서 지난 7일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 소비자가를 기존 5980원에서 5380원으로 600원 인하한 바 있다.

이마트는 계란 소비 감소로 협력회사 농장의 물량이 많아져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4일간 대란 30구를 4580원에 할인해 판매한다. 홈플러스도 7일부터 30개들이 계란 한 판(대란 기준) 가격을 5980원에서 5580원으로 400원 내렸다.

롯데마트는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대란 3구를 기존 5380원에서 4950원으로 할인 판매한다.

지난해 말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한때 한판에 1만원까지 고공행진을 이어갔던 계란 가격은 평년(5690원) 수준까지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