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5: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쌍용건설, 옥수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지상 3층 수직 증축·지하 4층 신설
900가구→1035가구로 탈바꿈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18 15:38

▲ 옥수 극동아파트 조감도ⓒ쌍용건설
쌍용건설이 최근 900가구 규모의 옥수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 이로써 누적 수주 1만 가구를 눈앞에 뒀다.

쌍용건설은 지난 16일 개최된 옥수극동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596명 중 92%인 546명의 찬성표를 확보해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1986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리모델링을 통해 지상 3개 층과 지하 4개층 등 총 7개층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지하 1~지상 15층, 8개동, 900가구가 리모델링 이후 지하 5~지상18층, 8개동, 총 1035가구로 탈바꿈한다. 수직증축을 통해 늘어난 135가구는 일반 분양해 조합원 분담금은 대략 20~30% 절감된다.

주차장도 426대에서 1381대로 대폭 확대되고 다목적실과 카페테리아, 연회장, 휘트니스센터, 도서관 등 각종 편의시설이 신설된다.

가구별 전용면적은 △74.76㎡→91.74㎡ △87.09㎡→105.60㎡ △107.71㎡→130.68㎡ △ 159.71㎡→177.16㎡ △165.08㎡→181.93㎡ 등 최대 30%까지 늘어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준공실적 974가구, 누적수주 1만여 가구 등 확고한 업계 1위의 실적을 기록 중"이라며 "최근 정부의 부동산 과열 규제 이후 리모델링으로 전환하려는 단지가 늘고 있는 만큼 1기 신도시와 한강변, 역세권 등 입지가 우량한 단지 수주에 주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