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7: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BN 오늘 이슈 종합] 8.2 대책 후 집값 상승세로 돌아서, 삼성SDI 주가 역대 최고가 경신, 휴대전화 판매·통신서비스 가입 분리 '완전자급제'법 발의 등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9-18 20:01

■"반등이냐 하락이냐"...강남 재건축 전망 엇갈려

8.2부동산대책 이후 추락하던 집값이 근 한 달 말에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강남에서는 청약 광풍이 불고, 재건축 아파트값이 기존 집값까지 끌어올리는 현상이 재현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강남 재건축 인기는 지속될 것이란 전망과 추가 대책을 앞두고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감정원과 부동산114 등 부동산정보기관들은 일제히 서울 아파트값이 6주만에 상승했다고 밝혔다. 감정원에서는 0.01%, 부동산114는 0.03% 올랐다고 각각 발표했다. 특히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심상치 않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역시 6주 만에 상승 반전하며 지난주 0.11%의 변동률을 나타냈다.

감정원에 따르면 송파구 아파트값은 잠실5단지의 영향으로 지난 주 강남4구 중 유일하게 올랐다. 강남·강동구(-0.03%)와 서초구(-0.01%)가 여전히 하락세를 보이는 동안 송파구는 0.09% 올랐다.

■불 붙은 화학株…삼성SDI 역대 최고가 경신

삼성SDI 주가가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롯데케미칼과 LG화학 주가는 40만원대에 진입했다. 화학주에 불이 붙었다. 삼성SDI 주가는 15일 거래마감 기준 21만4500원을 기록,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삼성SDI 주가 상승세의 배경에는 하반기 뚜렷한 실적개선 기대감이 있다. 삼성SDI는 지난해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고와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해 주가가 12월 8만원대까지 하락했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 흥행에 힘입어 실적이 회복되면서 주가 반등에도 성공했다. 올 2분기 5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 조짐은 곳곳에서 보이고 있다. 하반기 기대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과 애플의 아이폰X(텐)으로 인한 이익 확대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

■이달 말 보조금 상한제 폐지…갤노트8 언제 사야하나?

이달 말 현행 단통법(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상 보조금 상한제가 폐지될 예정인 가운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갤럭시노트8을 비롯한 스마트폰을 언제 구입하는 것이 유리한지 궁금해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현재 33만원으로 제한된 보조금 상한제가 폐지될 경우 25% 선택약정할인에 버금가거나 더 높은 단말기 지원금이 붙을 것으로 소비자 중심으로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다.

갤럭시노트8 출시 첫 주말 일부 이통사 유통점에서 출고가 절반 이상인 70만원 가량 불법 보조금이 붙으면서 한때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였다.

현재는 과열된 시장이 다소 진정된 분위기지만 이통사 대목으로 꼽히는 추석연휴를 기점으로 또 한차례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유가 상승, OPEC·IEA "공급 줄고 수요 대폭 증가"

국제유가가 미국 허리케인 피해가 끝난 이후로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원유 공급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수요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9월 둘째주(8~15일)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주보다 배럴당 2.41달러 오른 49.89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브렌트유(Brent) 가격은 전주보다 1.84달러 오른 55.62달러, 중동 두바이유(Dubai) 가격은 전주보다 0.46달러 오른 53.64달러를 기록했다.

■휴대전화 판매·통신서비스 가입 분리 '완전자급제'법 발의

휴대전화 판매와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을 분리하는 단말기 완전자급제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동통신 단말장치 완전자급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이동통신사가 직접 휴대전화를 판매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단말기 판매는 제조사와 판매점이, 통신서비스 가입은 이통사와 대리점이 각각 담당하도록 규정했다. 단 이통사 대리점은 직영이 아닐 경우 정부 신고를 거쳐 단말기 판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현재의 유통구조에 기반을 둔 단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폐지를 부칙에 넣었다.

아울러 영세한 판매점이 단말기를 원활하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별도의 단말 공급업자가 제조사로부터 단말기를 산 뒤 판매점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단말 공급업자는 정부에 신고를 거쳐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정했고, 이통사와 이통사 특수관계인은 공급업자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유통업계의 반발이 거센 데다 통신사, 제조사도 신중한 입장이어서 실제 도입 여부는 불투명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