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5: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속 빈 강정' 되지 말아야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09-19 10:20

문재인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를 전체 전력생산 공급 비중의 20%까지 확대하겠다고 발표하고 신재생에너지 육성 정책을 활발하게 펼치면서 신재생에너지와 관련된 전시회·포럼·컨퍼런스 등도 활발히 개최되고 있다. 행사에 쏠리는 관심도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

그러나 각종 행사가 개최되고 관심도 커졌지만 정작 행사에 완성도에 대해서는 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속 빈 강정이라는 것.

9월 초 개최된 '2017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도 많은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았지만, 행사 내용은 아쉬움을 자아냈다.

명색이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임에도 세계에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태양광 업체인 한화, OCI 등 국내 주요 업체는 세미나 발표에만 참석했다. 세미나 발표 이후 세미나장을 가득 메웠던 관람객들의 질문 세례가 이어졌던 것도 관심은 많지만 해소할 수 있는 창구가 마땅히 마련되지 않았음을 반증한다.

외국에서 온 참관객으로부터도 아쉬운 소리를 접할 수 있었다. 스페인의 태양광 관련 업체 직원은 다양한 정보 등을 얻고자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를 찾아 멀리 스페인에서 왔지만 "볼 게 없었다"는 아쉬운 반응을 남겼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이후에도 서울 태양광 엑스포가 개최됐고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이달 말에는 신재생에너지 및 그린빌드 엑스포도 개최된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행사가 줄이어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다양한 논의의 장을 만드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

그러나 그 전에 전시회가 내실 있게 준비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내실 있는 행사가 지속적으로 이어져야 신재생에너지와 관련해 효과적인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 정책 또한 마찬가지이다. 2030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치에 급급해 내실을 탄탄히 하지 않은 채로 전력 공급 비중만 늘린다면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정책을 발의하는 국회의원, 정책을 시행하는 정부 관계자 등도 신재생에너지 관련 행사에서 잠시 축사를 하고 자리를 뜨거나, 얼굴을 비추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직접 토론회 등에서 학계 및 업계의 얘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모습이 정착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