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동빈 롯데 회장, 여성임원 간담회 개최…"여성 CEO 배출에 노력해달라"

롯데월드타워서 여성임원들과 간담회…지난 2015년 이후 두 번째
그룹 혁신을 위한 여성인재의 중요성 강조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9-19 11:52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EBN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 혁신을 위해 여성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 회장은 19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시그니엘서울에서 그룹 여성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신 회장이 그룹 여성임원들을 한 자리에서 만난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두 번째다. 간담회에는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을 비롯해 인사 담당 임원들이 함께 참석했다.

신 회장은 간담회에서 마케팅, 패션, 광고, 영업, 온라인사업, 품질관리 및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성임원들로부터 현장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듣고 그들의 수고를 격려했다.

여성인재들이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환경 및 인식 개선에 대한 방안과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리더십, 여성임원으로서의 비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신 회장은 롯데가 '생애주기 가치창조자(Lifetime Value Creator)'라는 비전을 발표하고 건강한 혁신을 추구하고 있는 만큼, 여성인재들의 다양한 의견과 행동이 더욱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여성인재들이 능력과 자질만 갖춘다면 롯데 내에서 유리천정의 벽을 느끼게 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여성임원들에게는 후배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관련 부서에는 "빠른 시일 내에 여성 CEO가 배출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여성고객의 비중이 높은 그룹의 특성에 비추어 여성인재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이에 롯데는 2006년부터 여성인재 채용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왔으며, 여성인재를 위한 근무요건 조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2005년 25%였던 신입사원 중 여성 입사자 비율은 2016년 40%로 늘어났다. 2012년에는 처음으로 내부승진을 통해 여성임원을 배출했으며, 당시 3명에 불과했던 여성임원은 현재 21명으로 5년 동안 7배나 증가했다.

현재 롯데그룹 전체의 여성인재 비율은 30%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