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21: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카오, 인공지능 구조도 공개…"AI 오픈 생태계 선도"

통합 AI 플랫폼 '카카오' 제네시스G70·카카오미니 적용
'오픈빌더' 10월 말 베타 오픈 후 내년 상반기 전면 개방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9-20 13:03

▲ 그래픽 제공=카카오

카카오가 인공지능(AI) 생태계 구조도(Kakao AI Eco-system)를 20일 공개했다.

카카오의 인공지능은 △브레인 역할을 하는 통합 AI 플랫폼 카카오 △누구나 쉽게 자신의 서비스나 제품에 AI 기술과 카카오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는 오픈빌더(Open Builder) △기술 보증 브랜드인 인사이드(Inside)로 구성된다.

'카카오'는 AI 핵심 기술을 결합한 통합 AI 플랫폼이다. 음성엔진(인식·합성), 시각엔진(사물인식), 대화 엔진(자연어 처리), 추천엔진(빅데이터·머신러닝 기반 추천 기술), 번역엔진(다국어 번역 처리 기술) 등 AI 기술의 집약체다.

현대기아자동차와 공동개발해 제네시스 G70에 적용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과 멜론의 AI 음악 검색 서비스 ‘스마트i’,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 등에 카카오가 적용됐다.

카카오 '오픈빌더'는 AI 기술 및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제공되는 개발 플랫폼이다. 직관적 인터페이스로 쉽게 카카오 기술을 활용해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오픈빌더로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을 만들거나 카카오미니에 적용된 음성 인터페이스와 호환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시각 엔진을 활용해 이미지를 인식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수 있다.

오픈빌더는 일부 파트너 대상으로 오는 10월 말 베타 오픈 후 내년 상반기 중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전면 개방할 예정이다.

카카오 '인사이드'는 제품이나 서비스에 부여되는 기술 보증 브랜드다. 인사이드 인증 마크는 카카오 AI가 추구하는 철학과 생활의 혁신 정도를 검토해 부여한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등과 제휴를 추진중이다.

또한 카카오는 번역 엔진을 적용한 기계 번역 서비스 ‘번역 베타(beta)’도 선보였다.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다국어 번역 처리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통계기반 번역 시스템 대비 우수한 번역 결과물을 제공한다.

현재 영어-한국어, 한국어-영어 번역이 가능하다. 모바일 다음과 카카오톡 채널에서 ‘번역기’로 검색하면 만나볼 수 있다. 향후 중국어·일본어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핵심 AI 기술을 발전시키는 동시에 외부 파트너가 카카오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공유해 AI 오픈 생태계를 구성할 것"이라며 "생활의 모든 순간에서 카카오의 AI 기술을 느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본사는 제주에, 수도권 통합 사무실은 판교에 위치한다. 26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한다. 1995년 설립된 다음커뮤니케이션과 2006년 설립된 카카오가 2014년 10월 1일 합병해 다음카카오로 출범했다. 2015년 9월 23일 ‘카카오’로 사명을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