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7일 17: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동빈 롯데 회장 "국가·지역간 교류 증진 위해 노력"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10주년 행사 참석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9-20 10:57

▲ 롯데 신동빈 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10주년 기념행사에서 찰스 록펠러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 이사 (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그룹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소사이어티 (Asia Society) 코리아' 1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고 20일 밝혔다.

신 회장은 2007년 10월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를 설립했으며, 이 단체가 2008년 4월 정식 출범 이후 지금까지 회장직을 맡아오고 있다.

아시아소사이어티는 1956년 미국의 존 록펠러 3세 (John D. Rockefeller 3rd)가 설립한 비영리, 비정치 국제기관으로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 증진 및 교류 강화를 위해 만들어졌다.

이 날 행사에는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 명예회장인 이홍구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300여 명의 회원과 주한외교사절단 등이 참석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창립자 록펠러 3세의 종손이자 글로벌 아시아소사이어티의 이사인 찰스 록펠러(Charles Rockefeller)가 기조 연설자로 나섰고, 반기문 前UN 사무총장이 참석해 10주년을 축하하며 특별연설을 했다.

주한아제르바이잔 대사, 주한쿠웨이트대사, 주한인도대사에게는 외교적 교류와 이해증진에 앞장선 공로로 '올해의 대사상'이 수여됐다.

신 회장은 이 날 환영사를 통해 "아시아소사이어티 코리아가 2008년 설립된 이후 한국의 유력 비영리기관으로 성장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따뜻한 마음으로 지속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은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로운 미래상을 담보하기 위해 전세계적인 협력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우리도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국가, 지역간 교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