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건설 "도시정비영업, 식사·선물제공 등 일체 없도록 할 것"

26일 '도시정비 영업 질서회복 위한 선언문' 발표
"재건축 수주전 불거진 과잉 영업 논란 깊은 책임 통감"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26 15:35

GS건설이 앞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있어 사소한 식사 및 선물제공은 일체 없도록 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GS건설은 '도시정비 영업의 질서회복을 위한 선언문'을 통해 "최근 재건축 사업 수주전에서 불거진 과잉 영업 논란에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도시정비사업 영업의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수주전에 실패하는 일이 있더라도 위법 사례가 없도록 임직원과 홍보대행사, 홍보요원들에 대한 지도와 단속을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GS건설은 호텔과 같이 순수한 홍보 목적에 맞지 않게 비용이 지나치게 많이 드는 장소는 이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이런 장소 등이 예약돼 있다면 모두 취소하고 대체 장소를 물색하겠다고 말했다.

과도한 방문이나 전화 등으로 조합원에게 불쾌감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하고, 기타 사회적 상식에 반하는 마케팅과 이면에서의 음성적인 조건 제시, 이에 대한 홍보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GS건설은 "관계 당국은 순수한 홍보 활동에 대한 기준을 보완하고, 건전한 제품 비교가 아닌 허위 사실에 의한 상대방 제품이나 조건 비방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재를 가해달라"며 "홍보 대행사의 행위에 대해서도 자동으로 건설사의 포괄적 책임을 묻도록 하는 등 제도를 보완·강화해 주길 부탁한다"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