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1: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 중부권 핵심 IDC를 목표로 한 대전 IDC 완공

KT 대전에 12번째 IDC 개관
중부권 기업 메인 센터 및 수도권 기업의 백업 센터로 관심 높아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9-28 09:33

▲ KT Mass 총괄 임헌문 사장이 KT 대전IDC 개관식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KT

IDC 사업자인 KT가 대전광역시 서구 문정로에 ‘대전 IDC’를 완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1999년 서울 혜화센터 개관 이후 대전 IDC까지 전국에 12개의 IDC를 보유하게 됐다.

전날 진행된 개관식에는 KT Mass 총괄 임헌문 사장을 비롯 KT 주요 임원들과 대전 IDC 1호 고객인 KGC 인삼공사의 주요 고객사 관계자들이 참여하여, KT IDC 사업의 비전을 공유하고 대전 IDC 개관을 축하했다.

KT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중부권 백업센터(DR센터) 수요 증가, 최근 지진 여파에 따른 남부권 기업들의 중부권 DR센터 선호 현상 등을 충족하기 위해 중부권 핵심 IDC를 목표로 대전 IDC를 구축했다. 특히 대전 IDC는 대전시청에 인접한, 대전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탄방역과 연결되어 있어 중부권 소재 고객들에게 뛰어난 접근성을 제공한다.

대전은 예부터 서울, 부산, 광주 등 주요 도시의 중간에 위치해 중도라고 불린다.이에 수도권, 남부권에 주센터를 보유한 기업들에게는 DR센터로써 지리적 장점을 제공한다. IDC 주센터에서 백업센터(DR센터)가 30km 이상 떨어지기를 권장하는 금융감독원 권고사항에 부합하기 때문이다.

KT 대전 IDC는 전원, 냉방, 네트워크 회선, 수·배전까지 완벽한 이중화 등으로 고품질 데이터센터 요건도 갖췄다. 특히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원하는 금융·공공기업들의 요구사항에 맞춰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를 2배로 설치(2N 구조)하여 재해, 장애로 인해 문제가 생기더라도 서버 시스템을 24시간 365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또한 KT 대전 IDC에는 리히터 규모 7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내진 특등급이 적용되어 있다. 이때문에 작년 경주 지진 발생으로 재해복구센터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대전 IDC는 수도권에 주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최적의 재해복구센터 입지를 제공할 수 있다. 무엇보다 KT가 보유한 데이터센터들을 연동하여 하나의 센터처럼 통합 관제, 운영할 수 있는 네트워크 연동기술(DCI: Data Center Interconnect) 활용도 가능해 해당 기업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KT Mass 총괄 임헌문 사장은 "중부권 지역의 주요 기업 고객과 중부권에 재해복구센터 운영이 필요한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IDC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대전IDC는 중부권 지역의 거점으로, KT가 기존에 보유한 수도권, 남부권 데이터센터를 연결하고 중부권 IDC 시장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전국 IDC간 연동은 물론, 타사 대비 차별화된 클라우드, 기가오피스 등 서비스도 단계적으로 결합해 지속적으로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