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3일 17: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사드 보복 장기화에 시름 깊어지는 항공업계

한한령 사태 이후 6개월 째 중국 노선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
노선 감축 및 운항 중단 방침 지속…업계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7-09-28 14:41

▲ 아시아나항공·대한항공 여객기ⓒ각 사.

국적항공사들이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의 장기화로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당초 제주항공의 중국 부정기편 운항허가를 계기로 한중 노선이 회복의 물꼬를 트는 듯 했지만 수그러들지 않는 보복 조치에 수익성 감소를 우려, 또다시 대책마련에 몰두해야 하는 상황이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 초 한한령 사태 이후 중국인 여행객은 3월에만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한데 이어 4월부터 매달 60∼70%대 수준의 감소폭을 보이고 있다. 이에 중국 노선 또한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806만명 이상 방문했던 중국인이 올해는 400만명 수준으로 급감할 것이라는게 업계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정부 차원에서 중국 단체 관광객 대신 개별 관광객(FIT) 유치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역부족이라고 본다"며 "최소한 내년 상반기까지는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여러 가지 대응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국적항공사들의 움직임은 더욱 바빠졌다. 대한항공은 올해 초 중국 일부 노선을 감편한 바 있지만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추가 감편에 나서기로 했다.

오는 10월 말부터 중국 허베이·황산·우한 등 노선을 감편하고, 인천과 다롄 그리고 부산과 상하이를 오가던 노선은 단항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수요 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노선에 대해 감편을 실시한 바 있지만 사드 추가 배치 이후 또다시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우선적으로 중국 노선 운항 기종을 중형기에서 소형기로 축소해 공급석을 줄였고 인천~구이린 노선은 10월29일부터 12월31일까지 주 7회에서 주 4회로 감편에 들어간다.

현재 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무안~베이징 정기 노선을 10월 말부터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대형사 대비 중국 노선 의존도가 낮은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사드 보복 조치 대응 전략에 따라 최소한의 노선만 운영 중인 실정이라 신규 노선 개설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스타항공은 주 3회 운항하고 있는 청주~옌지 노선 외에는 중국 노선을 운항하지 않고 있다. 진에어 역시 제주~시안 노선은 운휴에 들어갔고, 지난 7월부터 제주~하이 노선만 하루 한 번 운항하고 있다.

LCC업계 한 관계자는 "당분간 중국 노선을 추가로 개설할 계획은 없다"면서 "오히려 일본, 동남아 쪽이 수익이 잘 나고 있어 신규 취항지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런 기조가 단기간에 해소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오히려 사드 보복이 더 심화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여기에다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발사 등 각종 안보문제가 더해지며 회복이 더욱 요원해지고 있는 형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