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카오-코맥스 스마트홈 구축 협약

카카오 I, 코맥스 스마트홈 기기에 탑재
카카오톡 메시지와 음성 명령 통해 스마트홈 제어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09-29 10:34

▲ 카카오 김병학 AI부문 총괄 부사장(오른쪽)과 코맥스 변우석 부사장이 스마트홈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코맥스와 스마트홈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카카오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코맥스의 스마트홈 기기에 탑재해 가정 내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카카오 임지훈 대표는 "코맥스와 함께 카카오 I와 카카오 서비스를 다양한 주거 생활 공간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누구나 일상에서 인공지능이 가져올 혁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맥스는 인터폰부터 비디오폰, 홈네트워크 시스템과 시큐리티를 연동하는 융·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국내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제휴로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엔진, 대화 엔진, 시각 엔진이 코맥스의 비디오폰, 월패드, 음성인식 홈 디스플레이 앤써 등 스마트홈 기기에 탑재돼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 명령으로 집 안팎을 제어하고 카카오의 수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카카오 I의 이용자 접점을 공동주택, 단독주택, 사무실, 오피스텔 등 코맥스의 기기가 보급된 다양한 생활 주거 공간으로 확대하게 됐다. 코맥스는 카카오의 AI 기술로 스마트홈 기기의 경쟁력을 높이고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코맥스 기기에서 제공할 수 있다.

코맥스의 비디오폰 카메라에 카카오의 시각 엔진이 적용되어 방문자를 식별하고, 방문자 사진·영상을 집주인의 카카오톡으로 전송해주거나 카카오톡으로 문을 열어줄 수 있다. 또한 카카오 I가 탑재된 코맥스의 월패드, 스마트 미러, 스마트 스피커 등 스마트홈 기기에서 카카오톡을 보내거나 카카오택시를 부르고 음식을 주문하는 등 카카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공동주택의 경우 입주민 대상 주요 공고, 각 가정의 에너지 소비 현황 통계, 관리비 내역 등 각종 정보를 카카오톡 메시지나 코맥스 스마트홈 기기로 받고 관리비를 기기에서 바로 결제하는 등 편리한 생활이 구현될 전망이다.

코맥스는 내년 중 카카오 I가 탑재된 홈IoT 기기를 단독 및 공동 주택에 제공, 스마트홈 서비스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코맥스의 변봉덕 대표는 "전문기업간의 솔루션과 서비스 결합을 통해 인공지능 스마트 홈을 만들고 기업들도 상생하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