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5: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NH농협금융, 하반기 이미지 변신 나선다

카드, 배우 유승호·증권, 래퍼 제이슬로우 모델 기용
디지털 채널 적극 공략…젊은 고객 브랜드 인지도 높혀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7-10-07 00:00

NH농협금융이 '디지털금융', '글로벌 사업 고도화', '고객자산가치 제고' 라는 3대 핵심사업 역량 강화에 발맞춰 그룹 홍보 전략에도 변화를 준다.

7일 NH농협금융은 농업, 농촌, 농민, 지역사회를 위한 금융기관이라는 공익적 성격 자체에서 오는 다소 딱딱하고 경직된 보수적 이미지와 아날로그적 향수를 자극하던 기존 홍보 전략에서 벗어나 디지털 금융시대에 맞춰 젊고 역동적이며 참신한 브랜드 이미지를 적극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미지 변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곳은 NH투자증권이다.ⓒNH투자증권

이미지 변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곳은 NH투자증권이다.

최근 NH투자증권의 영상 광고는 뮤지션 제이슬로우의 랩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젊은층 사이에 큰 화제가 된 랩 경연대회에 대한 관심을 활용한 새로운 시도로 금융투자업계 최초·최고라는 혁신성과 전문성을 강조했다.

업계 최초 소비자 중심경영(CCM) 인증, 최초 헤지펀드 도입, 좋은 증권사 평가 1등, 기업공개(IPO) 1등 등 최초부터 최고까지 NH투자증권이 앞장 선다는 가사를 통해 젊고 역동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적극 부각했다.

NH농협카드는 배우 유승호를 새롭게 기용해 모델의 젊고 바른 이미지와 '올바른 생활카드의 대명사'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잘 조화시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NH농협생명은 실제 '농업인의 이야기'를 통한 차별화된 공익적 상품 광고를 최근 런칭해 정책보험에 대한 관심 및 가입율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납입보험료의 50%를 국가에서 부담해주는 '농업인NH안전재해보험' 광고 편을 통해 실제 농사현장에서 안전사고 피해를 당한 농업인을 광고모델로 기용해 농협금융의 공공성 및 공익성 홍보를 통한 소비자 신뢰 제고에 초점을 맞췄다.

▲ NH농협카드는 배우 유승호를 새롭게 기용해 모델의 젊고 바른 이미지와 '올바른 생활카드의 대명사'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잘 조화시켜 큰 호응을 얻고 있다.ⓒNH농협카드

NH농협금융은 범농협 계열사간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인쇄광고 정책을 도입해 브랜드 통일성 제고와 농협의 공익적 사업홍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농가소득 증대', '여름 휴가철 농촌에서 휴가 보내기', '추석 명절 우리 농산물 애용 하기' 등 시기별, 테마별 공통 광고 시안을 제작해 전 계열사가 공동 사용함으로써 공익성, 공공성으로 대표되는 농협금융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다.

NH농협금융의 적극적 사업홍보와 브랜드 이미지 개선을 위한 이러한 새로운 광고 전략은 디지털 금융시대를 맞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은행권 하위에 머물던 페이스북 팔로우어 수가 전년 대비 435% 급성장해 지난 9.24일 현재 54만명을 넘어서 은행권에서 가장 많은 팔로우어를 보유하고 있다.

젊은 고객이 선호하는 짧은 바이럴 영상과 각종 이벤트성 캠페인 등을 활용한 브랜디드 콘텐츠를 통해 고객과 직접 소통하며 농협금융 브랜드 경험과 풍부한 정보를 제공한 결과 NH농협금융의 핵심 사업 홍보는 물론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크게 기여했다.

김용환 NH농협금융 회장은 "농가소득 증대 및 지역균형발전에 이바지하는 농협금융의 공익적 성격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디지털 시대에 맞게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농협금융의 모습이 고객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업홍보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