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9월 수출액 551억3000만달러…통계 이래 최대

11개월 연속 증가세…반도체·철강 월 수출액도 최대
대중국 수출 전년 대비 23.4% 증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0-01 09:46

▲ 인천 신항.ⓒ인천항만공사
우리나라 월간 수출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이 551억3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1956년 수출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61년 만에 사상 최대 월간 수출기록이다. 역대 2위는 2014년 10월 516억3000만달러였다. 일평균 수출액도 23억5000만달러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9월 수출은 전년 동기보다 35% 늘어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또 2011년 1월 이후 6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월간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수입은 413억8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21.7% 증가했다.

수출입을 모두 반영한 무역수지는 137억5000만달러로 6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13대 주력품목 중 철강, 반도체, 석유화학 등 10개 품목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는 등 품목별로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반도체 9월 수출액은 96억9000만달러로 2개월 연속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반도체 세부 품목 중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10억1000만달러,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5억4000만달러, 멀티칩패키지(MCP) 24억8000만달러 등이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도체를 제외한 9월 수출 증가율은 29.3%로 나타났다. 철강 9월 수출액(46억7천만 달러)도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지역별 수출 상황을 보면 선진국과 신흥시장에서 모두 수출이 늘었다. 아세안(91억1000만달러)과 베트남(47억4000만달러)으로의 수출이 사상 최대였고 대(對)인도 수출(22.3%↑)은 9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갔다.

대중국 수출은 전년 대비 23.4% 증가하며 2014년 4월 이후 41개월 만에 '11개월 연속 증가' 기록을 다시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