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사히맥주 10년만에 가격 인상한다

내년 3월부터 '슈퍼 드라이' 병맥주·생맥주 10%↑
개인용 캔맥주 가격 인상은 보류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10-04 11:30

▲ ⓒ롯데아사히주류 홈페이지 캡쳐
일본 최대 맥주회사인 아사히맥주가 내년 3월부터 맥주 가격을 인상한다. 이번 인상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인상하는 품목은 주점이나 음식점에서 주로 소비되는 '슈퍼 드라이' 병맥주와 생맥주다. 인상폭은 10%가량으로 예상된다. 편의점과 마트에서 개인용으로 소비되는 캔맥주의 가격 인상은 보류됐다.

이번 조치는 지난 6월 개정된 주세법상 정당한 이유없이 원가를 밑도는 가격으로 주류를 판매하는 것을 금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아사히맥주의 병맥주 매출은 2008년에 비해 40%가 줄었고, 음식점용 생맥주도 8% 줄어드는 등 맥주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아사히맥주의 가격 인상으로 경쟁사들도 인상 행렬에 동참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2008년에도 아사히가 맥주 원료인 맥아와 캔맥주 용기 재료인 알루미늄 가격 상승으로 제품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이후 기린, 삿포로, 산토리 등 경쟁사도 잇따라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