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화학업계, 계속된 중국 환경규제 강화…반사이익 기대감↑

내년 중국 전역 오염물질 배출량 따라 부과되는 환경보호세 적용
중국 석탄 규제로 PVC 업체 등 수익성 개선 효과 톡톡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0-05 11:51

▲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강화해 나가면서 국내 화학업계가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일 화학업계 및 외신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와 국가세무총국, 환경보호부 등은 내년부터 중국 전역에서 통일된 환경보호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전역에서 실시되는 환경보호세는 오염물질 배출량에 따라 부과되는 세금이 달라지도록 과세 체계를 마련한 것.

대기오염 물질인 산화질소나 이산화황은 0.95㎏이 배출될 때마다 1.2~12위안의 세금이, 수질오염 물질은 단위당 1.4~14위안의 세금이 부과된다. 이 외에도 고형폐기물, 산업소음 등에 대해서도 세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새 환경보호세가 부과되면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화학, 에너지 분야 중국 기업들은 세금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중국 정부의 석탄 규제로 인해 국내 대표 화학기업인 LG화학, 한화케미칼 등은 PVC 사업에서 수익성 개선 효과를 얻었다.

그간 석탄이 석유보다 저렴해 PVC 원재료 가격에서 우위를 보임에 따라 국내 PVC 제조사들은 중국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어왔던 것.

이충재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중국의 1인당 GDP가 증가하고 소득향상에 따른 삶의 질 개선 요구로 환경 규제 조치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중국 정유·석유화학 업체들은 공장 이전, 환경 기준 미달에 따른 설비 가동 중단·폐쇄 등으로 생산 원가 상승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연산 250만톤 규모의 중국 CTO 설비가 정상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의 환경 규제가 강화될수록 석유화학제품의 수급 불균형도 심화돼 석유화학제품의 가격 상승 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을 비롯해 전 세계의 환경 규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원재료 가격 인상 효과와 더불어 국내 화학업체들의 친환경 제품 및 기술에 대한 수요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