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열제·소화제' 파는 편의점 3만개…전국 약국보다 많아

일반의약품 판매 편의점 2만9813개소 달해
심야·공휴일 제한없이 구매 접근성 높아 인기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10-12 08:48

▲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 수가 2만9813개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해열제나 소화제 등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 수가 전국 약국보다 2배 가까이 많은 3만개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8월 1일 기준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은 총 2만9813개소로 집계됐다. 시행 초기인 2012년 12월 초 1만7162개소에서 수가 빠르게 증가했다.

현재 편의점에서는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 등록을 거쳐 해열진통제와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13개 품목을 판매 중이다.

약국이 문을 닫는 공휴일과 심야 시간에 의약품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의사의 처방이 필요없는 일반의약품에 한해 편의점 약 판매가 허용됐다.

편의점 브랜드별로는 CU가 9323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GS25가 8958개, 세븐일레븐 6399개로 집계됐다.

업계 안팎에서는 심야, 공휴일 등에 편의점에서 의약품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한 데 따라 자연스레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려는 편의점이 많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 숫자는 전국에 개설된 약국 수보다도 많은 수치로 나타났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년 상반기 진료비통계지표'에 따르면 전국 약국 수는 올해 6월 기준 2만1626개로 일반약을 판매하는 편의점 수에 미치지 못했다.

일반약을 판매하는 편의점 숫자는 빠르게 증가한 데 비해 약국 수는 많이 늘어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국 약국 수는 2012년 말 2만958개에서 올해 상반기까지 3% 증가한 데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