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새역사' 쓴 코스피 2474.76 마감…장중·종가 또 사상 '최고치'

외국인투자자 2440억원 순매수…코스피지수 상승 견인
삼성전자 52주 '신고가'…삼성바이오로직스 8%대 급등

최은화 기자 (acacia@ebn.co.kr)

등록 : 2017-10-12 15:57

▲ 12일 코스피가 2474.76에 마감해 또 다시 신기록을 경신했다. 사진=픽사베이

코스피가 2474.76에 마감해 또 다시 신기록을 경신했다. 전날에 이어 장중·종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코스피는 전거래일대비 16.60포인트(0.68%) 오른 2474.76에 마감했다. 오후 들어 장중 2470선을 뛰어넘더니 장 마감께 더 오르면서 사상 최고치로 마무리됐다.

이날 외국인은 244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이틀째 코스피 상승에 큰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프로그램매매를 보면 차익거래에서 1149억8800만원 순매도, 비차익거래에서 1336억5700만원을 순매수 해 총 186억6900만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상승우위였다. 삼성전자가 0.29% 올랐다. 이 종목은 장 초반 275만8000원까지 올랐다.

현대차(0.97%), 삼성물산(0.70%), 네이버(2.26%), 삼성바이오로직스(8.63%)가 상승했다.

업종별지수도 비슷했다. 의약품(5.34%), 증권(4.72%), 건설업(2.87%), 비금속광물(1.84%) 등이 올랐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4.23포인트(0.64%) 오른 666.54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879억원을 순매수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거래일대비 2원 내린 1133.2원에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