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1: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 '5G 오케스트레이션'으로 5G 국제표준 첫 승인

가상화와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술 관리하는 5G 국제표준 첫 사례
국제표준화 주도권 확보 위한 한국ITU연구위원회 전략적 지원 주효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0-13 09:11

▲ 지난 7월 제네바에서 열린 ITU 5G 표준 총회장에서 김형준 KT 박사가 5G 오케스트레이션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KT

KT는 자체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5G 표준의 하나로 최종 승인됐다고 13일 밝혔다.

5G의 핵심 네트워킹 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은 5G 통신망에서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와 기존의 유선 네트워크를 동시에 관리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게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이 표준은 지난 7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IMT-2020 워킹파티' 회의에서 승인 후 193개 전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회람을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됐다.

ITU는 최종 승인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국제표준 관리 절차에 의거해 본 표준에 대해 ‘ITU 표준 Y.3110’이라는 공식 표준번호를 할당했다.

이날 동시에 승인된 'ITU 표준 Y.3111'는 ETRI와 KT가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의 상세한 절차와 프레임워크(Framework)를 담고 있다.

KT 관계자는 "5G가 안정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전체 네트워크 운용 관리 기술이 개발돼야 하는데 이러한 점에서 이번에 승인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은 기존의 5G 기술에 앞선 선행적 내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5G 통신망뿐만 아니라 기존 유선 통신망의 기능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어 통신사업자에게는 구축 비용과 운영 비용이 현저하게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전파연구원 산하 한국ITU연구위원회는 지난 2015년부터 IMT-2020 대응특별반을 운영하는 등 국제 표준화 추세에 대처하고 한국의 ITU IMT-2020 국제표준화 활동에서 국내 산학연 전문가를 포함하는 국가대표단을 구성해 ITU에 파견하는 등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WTSA(세계전기통신표준총회)에서 IMT-2020 국제표준화에 대한 방향성을 ITU에 제시하고 관련 결의를 이끌어 5G 국제표준화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바 있다.

이 표준은 지난달 6일 TTA(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5G 특별기술위원회의에서도 표준화 과제로 채택돼 국내표준화가 시작됐다. 이로 인해 망관리 솔루션을 개발·공급하는 국내 중소기업에게 기술 구현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 5G 기술의 국제표준화 성공은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