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신동빈·정용진 불출석 유력… 유통공룡들 ‘안도’

관련 상임위 3곳, 국감증인 명단서 대형 유통업체 총수 배제
기재위는 증인명단 최종조율중… 총수출석건 논의조차 안 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10-13 14:54

▲ 지난 2016년 면세점 사업자 선정 비리와 관련해 2017 국정감사 증인 출석이 유력했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롯데그룹·신세계그룹
롯데그룹·신세계그룹 등 유통업계 공룡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및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부회장 등 총수들의 국회 국정감사 불출석이 유력해졌기 때문이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대응 및 신사업 영위 등으로 갈 길 바쁜 이들 총수들에게는 그나마 숨통이 트인 것.

당초 유통업계에서는 프랜차이즈 갑질 및 면세점 사업자 선정 비리 의혹 등 다양한 논란이 일었던 만큼 총수들의 국감 출석이 불가피할 것으로 점쳐졌다.

13일 국회에 따르면 신 회장 등 당초 대형 유통업체 총수들의 국감 출석 여부를 검토했던 상임위원회 4곳이 일반증인 최종명단에서 이들을 배제하거나 배제가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상임위 4곳은 기획재정위원회·정무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환경노동위원회다. 정무위·산자위·환노위 3곳은 추석연휴를 전후로 이미 일반증인 명단을 확정했으나, 유통업계에서 재계순위 50위 이내에 드는 대기업 총수들은 제외했다.

유통업계에서 재계 50위권 이내 기업은 롯데그룹·CJ그룹·신세계그룹·현대백화점그룹 등을 꼽을 수 있다.

현재로서 이들 기업들의 총수를 증인으로 소환할 가능성이 남은 곳은 기재위 한 곳 뿐이다. 면세점 주무부처인 관세청을 상대로 지난 2016년 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최순실씨가 개입한 정황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이번 국감에서 따질 계획이기 때문이다.

당시 롯데와 신세계, 현대백화점 면세점도 이에 연루된 바 있다.

이에 기재위 여야 간사들이 일반증인 최종명단을 조율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롯데나 신세계 총수들의 참석이 결정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상태다.

기재위 관계자는 “관세청 국감이 오는 16일인 만큼 총수들을 증인으로 확정할 수 있는 시한이 지났다”며 “30일 종합국감에서 관세청을 한 번 더 다루지만 롯데 등의 총수 출석건에 대해서는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감증인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최소 출석일 7일 전에는 해당업체에 통보해야 한다. 16일 이후 종합국감이 남았다고는 하나 기업총수가 출석하게 될 경우 실질적으로 최소 한달간의 사전조율 기간을 갖는 점을 감안하면 해당건은 사실상 물 건너 간 것으로 봐야 한다.

국회 관계자는 “알맹이 없는 호통국감 이미지를 벗기 위해 이번 국감부터 도입된 증인신청 실명제로 의원들이 대기업 총수들을 부르는 것에 부담을 가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