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6일 09: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따끈한 국물이 생각날땐"…풀무원, 생가득 나베우동· 라멘 출시

올 생면시장 2305억원 전망, 전년 대비 2.6% 성장
우동 라멘 5종 이어 이달 말 볶음면 4종 추가 출시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10-17 15:00

▲ [사진=풀무원식품]
풀무원식품은 전문점 수준의 국물 우동 ‘생가득 가쓰오 나베 우동’, ‘생가득 튀김 나베 우동’, ‘생가득 불고기 나베 우동’ 3종과 일본식 라멘 ‘생가득 돈코츠 라멘’, ‘생가득 카라이 돈코츠 라멘’ 2종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국내 생면 시장은 약 2305억원으로 전년대비 2.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중 겨울철 대표 메뉴인 우동면 시장은 지난해 대비 성장 폭이 약 2% 줄어 든 추세다.

이에 풀무원은 전문점 수준의 수타식 면과 진한 풍미를 살린 우동 신제품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생라멘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에 진출해 동절기 생면 시장을 견인할 방침이다.

10월 말에는 볶음면 4종을 추가 출시해 동절기 생면 제품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새롭게 출시한 국물 우동 제품은 ‘생가득 가쓰오 나베 우동’, ‘생가득 튀김 나베 우동’, ‘생가득 불고기 나베 우동’ 등 총 3종이다.

풀무원만의 제면 기술 ‘수타식 제면 공법’을 적용하고 최적의 가쓰오 블렌딩을 통해 국물의 풍미를 극대화했다. 수타식 제면 공법은 손 모양의 비대칭 압연 롤러로 반죽을 여섯 번 밀어내고, 1시간 동안 숙성시킨 후 면을 뽑아내어 탱탱하고 쫄깃한 우동면을 구현하는 공법이다.

생가득 가쓰오 나베 우동은 가다랑어를 10회 이상 훈증해 추출한 가쓰오부시와 시원한 맛을 내는 통영 멸치, 국내산 다시마 등 좋은 원재료로 국물을 우려내 깊은 천연 육수 맛을 구현했다.

특히 가쓰오부시의 풍미를 더하기 위해 잘게 파쇄하지 않고 큼직하게 꽃이 핀 듯한 모양을 살린 하나(化) 가쓰오부시를 첨가해 국물에 깊은 가쓰오 향을 더했다.

생가득 불고기 나베 우동은 24시간 저온숙성한 큼직한 불고기와 숙성간장 베이스의 감칠맛 나는 육수가 듬뿍 담긴 든든한 한 끼 제품이다. 다시마, 양파, 생강, 마늘, 표고버섯 등을 함께 우려낸 육수와 특제 양념이 베인 불고기 맛이 어우러져 한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

생가득 튀김 나베 우동은 바삭하고 고소한 야채튀김과 가쓰오부시의 풍미가 어우러진 제품이다. 우동 육수와 쫄깃한 면발, 육수와 잘 어울리는 야채튀김, 고명 등이 더해져 정성스러운 한 그릇 식사를 담아냈다.

라멘 신제품은 ‘생가득 돈코츠 라멘’, ‘생가득 카라이 돈코츠 라멘’ 등 총 2종으로 출시했다. 2종 모두 일본 현지 돈코츠 라멘의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생면은 풀무원의 ‘4단 압연롤러 치대기 공법’을 통해 정통 수타식으로 만들었다. 또 기름에 튀기지 않아 면발이 더욱 건강하고 탱탱하다.

풀무원식품 김현주 PM(Product Manager)은 "날씨가 추워질수록 따뜻한 국물 요리를 찾는 소비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번 신제품들은 소비자들에게 집에서도 전문점에서 먹는 고품질의 프리미엄 생면 요리 맛을 경험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