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11: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권오준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 부회장 선임

17일 브뤼셀에서 열린 연례총회서 결정…내년 임무 수행
세계 철강 경쟁력 향상 및 이미지 개선 앞장 공로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0-18 15:00

▲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부회장에 선임된 권오준 포스코 회장과 회장에 선임된 고세이 신도 신일철주금 사장(오른쪽).ⓒ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세계철강협회(WSA) 부회장에 선임됐다.

18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 1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7 세계철강협회 연례총회 이사회'에서 임기 3년(2017년 10월~2020년 10월)의 회장단에 선임됐다.

부회장으로 WSA 회장단에 합류한 권 회장은 규정에 따라 내년부터 임무를 수행한다. 회장단에 선임되면 1년차 부회장, 2년차 회장, 3년차 부회장의 임기를 수행하도록 돼 있다.

올해 새 회장단에는 직전 부회장이었던 신일철주금의 고세이 신도(Kosei Shindo) 사장이 회장에, 직전 회장이던 뉴코어(Nucor)의 존 페리올라(John Ferriola) 사장이 부회장에 각각 선임됐다.

권 회장은 사장 시절인 2012년부터 WSA내 기술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해왔다. 2014년 포스코 회장 취임 이후부터는 협회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이미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와 국내 철강업계는 권 회장의 WSA 회장단 입성으로 △원료 △수급 △환경 △지속가능 등 세계 철강업계의 주요 현안에 대한 발언권이 강화됨은 물론,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교류 및 판매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분석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WSA 내부에서도 권 회장의 세계 철강산업 경쟁력 향상과 이미지 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공로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세계 철강업계 간 기술교류가 보다 활발해져 철강산업 전반의 기술이 진일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이사회 하루 전에 포스코는 '올해의 혁신(Innovation of the year)'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혁신상은 WSA 회원사들 중 기술 또는 환경측면에서 가장 혁신적인 업적을 이뤄낸 철강사에 수여하는 상이다.

포스코는 도금량제어, 냉간압연공정 운전자동화, 용광로 노열 제어공정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등 수준 높은 혁신활동을 높이 평가받았다. 포스코는 2010년 지속가능성 분야, 2012년·2015년 혁신 분야 등 총 4회 수상을 달성했다.

WSA는 1967년에 설립돼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철강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기구다. 11개국 18개 회원사로 출범해 현재는 전 세계 철강생산의 85% 가량을 차지하는 170여개 철강사 및 관련협회, 연구소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