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9일 14: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창업자·임직원 헌신…삼성 혁신 만들었다"

삼성전자의 성장 과정과 혁신 대해 설명
재계 리더들과 함께 IT 혁신 관련 의견 교환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0-20 00:59

▲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최근 전격 '용퇴선언'을 발표한 권오현 부회장이 마무리 행보에서 삼성전자의 혁신 성과와 통찰력을 공유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그랜드 하얏트 워싱턴 DC에서 열린 '워싱턴 경제 클럽(Economic Club of Washington DC)'에서 권 부회장은 삼성전자 성장의 역사와 혁신, IT 업계의 변화 방향을 골자로 하는 기조연설을 했다.

1986년에 시작된 '워싱턴 경제 클럽'은 글로벌 현안에 대해 통찰력 있는 시각과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설립됐다. 재계 리더급 인사와 단체, 기업 등 700여곳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주요 회원사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구글 △아마존 △보잉 △엑손모빌 △타임워너 △시티그룹 등이 있다.

권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는 1969년에 흑백 TV를 만드는 회사로 시작해 글로벌 IT 업계 선두 기업으로 도약했다"며 "이런 성공의 바탕에는 창업자를 비롯한 최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헌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제 IT 산업은 AI, IoT, 클라우드, 5G 등으로 인해 혁신의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다. 이런 기술은 생산성 혁신, 건강, 환경, 삶의 질 향상 등 우리의 삶과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와 같은 핵심 부품에서의 리더십,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융합하는 역량을 통해 이 시대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오늘 모임에는 워싱턴 경제 클럽 설립자이자 카일리 그룹(Carlyle Group) 대표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David Rubenstein), CES를 주관하는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게리 사피로(Gary Shapiro) 대표, 제로니모 쿠티에레즈(Gerónimo Gutiérrez) 주미 멕시코 대사, 로버트 알브리튼(Robert Allbritton) 폴리티코 잡지 발행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