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4일 11: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형 포르쉐 911 카레라 T 공개…제로백 4.5초

스포츠카 성능, 경량화 주안점...911 카레라 모델보다 20kg 줄어
독일 현지 가격 약 1억4300만원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10-23 11:55

▲ 911 카레라 Tⓒ포르쉐

포르쉐가 1968년형 911 T 모델의 계보를 잇는 신형 ‘911 카레라 T(911 Carrera T)’를 새롭게 선보인다.

신형 ‘포르쉐 911 카레라 T’의 독특한 외관은 911 카레라 모델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최고 출력은 370마력(272kW)이다. 모델명에 투어링(Touring)을 의미하는 'T'가 붙은 이 신형 모델에는 기존 911 카레라에는 없는 다양한 혁신 장비들이 추가됐다.

PASM 스포츠 섀시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돼 차체를 20mm까지 낮출 수 있으며 중량 최적화된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레드 시프트 패턴이 반영된 짧아진 시프트 레버 및 스포츠-텍스(Sport-Tex) 시트가 적용된다. 911 카레라에서 볼 수 없었던 리어 액슬 스티어링을 옵션으로 추가할 수 있다.

신형 ‘911 카레라 T’ 모델은 스포츠카 성능과 경량 구조 최적화에 주안점을 두고 디자인됐다.
리어 윈도우와 리어 사이드 윈도우는 경량 글래스 만들어졌으며 도어 트림은 오프닝 루프가 특징이다. 공차 중량은 1425kg로 거의 동일한 장비를 탑재한 2인승 911 카레라 모델보다 20kg 더 가볍다.

전면은 공기 역학적으로 최적화된 프런트 스포일러 립과 아게이트 그레이 메탈릭(Agate Grey Metallic) 컬러로 마감된 스포츠 디자인(Sport Design) 사이드 미러가 특징이다. 측면은 타이탄 그레이(Titan Grey) 컬러의 20인치 카레라 S 휠을 장착해, 이 신형 모델을 더욱 쉽게 인식하도록 만든다.

차량 후면은 리어 리드 그릴, 포르쉐 로고, 그리고 아가타 그레이 컬러로 적힌 '911 카레라 T' 모델명이 특징이며 블랙 컬러 마감의 테일파이프가 중앙에 위치한 스포츠 배기 시스템을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 911 카레라 Tⓒ포르쉐

외장 컬러는 블랙(Black), 라바 오렌지(Lava Orange), 가드 레드(Guards Red), 레이싱 옐로우(Racing Yellow), 화이트(White), 마이애미 블루(Miami Blue)를 옵션으로 제공하며, 메탈릭 컬러로 카라라 화이트(Carrara White), 제트 블랙(Jet Black), GT실버(GT Silver)도 이용할 수 있다.

탑승자 공간의 디자인 역시 순수 정통 스포츠카의 스포티한 매력을 강조했다. 신형 911 카레라 T모델은 최초로 풀 버킷 시트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가장자리를 가죽으로 마감한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로 완벽한 조작이 가능하며 기본 사양으로 지원되는 모드 스위치를 통해 다양한 드라이빙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3리터 6기통 수평대향 트윈 터보 차저 엔진을 장착한 신형 911 카레라 T는 1750~5000rpm에서 최고 출력 370마력(272kW), 최대 토크 45.88kg.m를 발휘한다.

중량 대비 마력이 3.85kg/hp 로 증가했다. 짧아진 기어 변속비와 기계식 디퍼렌셜 록이 적용된 수동 변속기를 장착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911 카레라 쿠페보다 0.1초 빠른 4.5초, 200km/h까지는 15.1초가 소요된다.

옵션으로 선택 가능한 포르쉐 더블 클러치(PDK)를 탑재하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2초, 200km/h까지는 14.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911 카레라 T’ 모델의 최고 속도는 290km/h에 이른다.

유럽시장을 기준으로 2018년 1월부터 판매를 시작하며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는다.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10만7553 유로(약 1억4300만원)부터 시작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