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9일 15: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사우디 산업 다각화 돕고 신사업 기회 얻는다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 개최..40개 협력사업 선정
백운규 장관, 사우디 원전 수수 한국 참여 의지 밝혀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10-26 07:39

정부가 탈(脫)석유화를 꾀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에너지, 조선, 방산, 보건·의료 등 여러 분야에서 경제협력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27일 서울에서 사우디 경제기획부와 장관급 면담, 비즈니스 포럼,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우디는 석유에 의존하는 경제구조를 바꾸기 위한 경제·사회 개혁인 '사우디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으며 롤모델 국가 중 하나로 한국과 협력관계를 구축해왔다.

그 결과로 양국은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신설했고 27일 첫 회의가 열린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위원회는 사우디의 비전 2030 실현과정에서 양국 간 협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장관급 협력 플랫폼이 구축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제조·에너지, 스마트 인프라·디지털화, 역량 강화, 보건·생명, 중소기업·투자 등 양국이 실무협의를 통해 발굴한 5대 분야별 40개 협력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후 신규 사업 발굴과 이행 점검, 문제 해소 등을 통해 내년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리는 2차 회의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비전 2030 협력을 통해 사우디는 단기간에 산업발전을 이룬 한국의 기술과 경험을 공유해 산업 다각화를 앞당기고, 한국은 새로운 사업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의 에너지·건설 중심에서 제조, 신재생, 방산, 정보기술, 보건·의료 등으로 협력관계를 확대하는 효과도 있다.

양국은 26일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서 산업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협력 분야인 조선업에서는 현대중공업과 아람코가 합작 조선소와 선박엔진 조립 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자주포와 전차 등 방산 분야에서 합작투자를 통한 현지 생산과 기술 이전, 제3국 공동 진출도 논의했다.

사우디는 세계 1위 무기 수입국이며 현재 2%에 불과한 국산화 비중을 2030년까지 50%로 확대할 계획이다.

울산에 합작공장을 운영 중인 SK종합화학과 사우디 국영석유화학기업(SABIC)은 2018년 말 최종 투자 여부 결정, 2021년 생산 개시를 목표로 사우디에 제2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대우건설과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리야드 공항 인근에 10만호 규모의 신도시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백 장관은 포럼에 앞서 진행한 양국 장관 면담에서 사우디가 추진하는 상용원전 2기 도입 사업에 대한 한국의 참여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백 장관을 비롯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권평오 주사우디 한국대사, 빈 무하마드 파키흐 사우디 경제기획부 장관, 압둘아지즈 아루크반 사우디상의 경협위원장 등 양국 인사 총 400여명이 참석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