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4일 12: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헬로비전, 'CJ헬로' 사명 바꾸고 신사업 강화

26일 임시주총서 사명변겅안 승인
사명변경 계기로 신사업 발굴 가속화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0-26 11:33

CJ헬로비전이 'CJ헬로'로 사명을 바꾸고 신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

CJ헬로비전은 26일 오전 9시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사명과 홈페이지 도메인 변경 등이 포함된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CJ헬로가 지난 2008년 CJ케이블넷에서 CJ헬로비전으로 이름을 바꾼 뒤 9년 만에 또 다시 사명 변경에 나선 이유는 방송 중심의 사업을 넘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신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CJ헬로비전'에서 방송을 의미하는 '비전(vision)'을 제외시켰다.

현재 CJ헬로는 △디지털케이블TV '헬로TV' △인터넷 서비스 '헬로인터넷' △인터넷전화 '헬로전화' △알뜰폰(MVNO) '헬로모바일' 등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 기준 CJ헬로의 사업별 매출 비중은 케이블TV가 35%로 가장 높다. 다음으로 알뜰폰 24%, 광고사업 23% 순이다.

CJ헬로는 내년부터 UHD방송 예약 녹화가 가능한 스마트 셋톱박스 '헬로tv UHD RED'에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 음성인식 인공지능(AI)을 탑재한다.

또한 로봇사업 프로젝트를 발전시켜 상용화 할 수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 낸다는 전략도 세웠다. 렌털사업 확대, 홈케어 서비스, 미디어 커머스, 사물인터넷 등 신수종 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