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17: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이해진 전 네이버 의장 "뉴스 부당편집 사과"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0-30 20:57


이해진 네이버 전 이사회 의장(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이 최근 벌어진 네이버의 뉴스 부당편집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의장은 "해외에서 (뉴스 부당편집 소식을) 접했는데 심각하게 생각한다"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당초 국감에 불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이 전 의장이 이날 국감에 출석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질타가 이어졌다.

첫 질의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네이버 등 포털기업이 국민을 기만하는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오늘 증인 출석과 별개로 과방위에서 청문회를 열어 네이버의 대국민 갑질과 사기극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네이버가 뉴스를 권력처럼 휘둘렀다"며 이 전 의장에게 "국민들에게 사과할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전 의장은 "(주 업무가) 해외시장 개척과 투자"라며 "뉴스 관련해 알 시간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뉴스 부당편집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지난 금요일에 귀국했고 한성숙 대표가 해결한다고 했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렸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은 "이 전 의장이 국감을 모면하기 위해 술책을 부리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질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우리나라를 대표해 해외시장으로까지 뻗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분인데 이렇게까지 매도하는 분위기는 온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네이버에 대한 공세는 계속됐다.

김재경 의원은 "사전 고지를 받았으면서도 해외업무 담당이라 모른다고 하는 것은 기업의 공공성과 언론의 공정성을 감안할 때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신상진 위원장도 "네이버가 잘못된 부분은 인정도 하고 개선한다는 의지도 밝혀야 대기업의 책무를 다하는 총수다운 총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정재 의원은 네이버에 게시된 기사 댓글의 정치적 편향성을 문제 삼으며 "네이버가 이런 기울어진 포털의 댓글 문화를 놔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전 세계적으로 신뢰도가 추락할 것이고 정보 테러리스트로 찍힐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전 의장은 뉴스 부당편집 관련 쏟아지는 의원들의 질타에 연신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이면서도 언론으로서 네이버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엔지니어라 식견이 부족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신 위원장은 "네이버는 누가 봐도 언론"이라며 "솔직히 인정하고 언론으로서 제대로된 역할을 하도록 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전 의장은 "네이버가 사회적 영향이 큰 것에는 공감한다. 고민하겠다"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