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00: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고동진 사장 "단말기 가격 국내외 차이 없다"

"약정폰은 통신사가 지원금 보태기 때문에 무약정폰보다 비싼 것 당연"
"한국이든 해외든 동일 제품은 동일한 가격"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10-30 22:39

▲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연합뉴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국내외 스마트폰 가격 차별과 무약정폰 가격 담합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 사장은 "약정폰은 통신사가 제조사로부터 폰을 사서 지원금을 보태기 때문에 가격이 싸진다"며 "무약정폰은 10% 정도 비쌀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사장은 "한국이든 해외든 동일 제품 대해 동일한 가격으로 운영하고 있고 삼성전자가 이를 (임의로) 콘트롤할 수 없다"며 "갤럭시노트8 64GB 모델의 경우 한국 소비자가는 유럽이나 미국보다 낮았는데 갤럭시노트7 사태에 죄송한 마음이 있어 많은 노력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0일 이동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의 무약정폰 가격 담합 혐의를 포착하고 이동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황창규 KT 회장은 "대리점까지는 제조사와 단말기 가격이 동일하다"며 "판매점이 마케팅을 하면 차이가 있겠지만 대리점까지는 제조사가 (가격을)결정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날로 비싸지는 단말기 가격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프리미엄폰 고비용 구조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질의에 고 사장은 "우리가 상반기와 하반기에 플래그십 모델을 내고 올해 전체적으로는 7개 모델을 출시했다"며 "갤럭시A, J등 20만원에서 50만원까지 다양한 제품군 가지고 있다. 이점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고 사장은 갤럭시노트7 교환·환불 관련 유통망 피해 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충분히 보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사장은 "노트7으로 인해 벌어진 보상을 끝도 없이 할수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거래하고 제품을 넘기는 것은 사업자가 하는 일"이라며 "지난 6월에 그분들(유통협회)이 간담회에서 손해본 금액을 이야기한 것 이상으로 보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 사장은 "그 다음 단계까지 깊게 챙겼다면 좋았겠지만 (삼성전자가 직접)거래하지 않는 부분까지 챙겨야 한다는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