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01:2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이해진 "실무미팅 있어 공정위 방문…내가 주도 안해"

8월 대기업집단 지정 앞두고 공정위 찾은 경위 설명
"네이버-미래에셋 주식 맞교환 투자를 위한 것"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10-31 17:23

▲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연합뉴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은 지난 8월 공정거래위원회의 총수 있는 대기업집단 지정을 앞두고 공정위를 방문한 경위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와 박상진 네이버 재무총무책임자(CFO), 정연아 법무담당 이사 간 실무미팅이었고 내가 추가로 참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장은 3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총수(동일인) 있는 대기업집단 지정시 적용되는 공시 의무, 일감 몰아주기 등을 규제를 피하기 위해 공정위를 직접 찾아가 설득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당시 네이버 측은 공정위에 "이 전 의장이 기업 지분이 낮고 사내 영향력도 적어 대기업 총수가 될 수 없고 자사가 KT처럼 총수 없는 대기업집단이 돼야 한다"고 호소한 바 있다.

즉 공정위 방문은 자신의 주도로 진행된 것이 아니라는 게 이 전 의장의 설명이다.

대기업집단 지정 과정에서 공정위로부터 자료제출 요구를 받았지만 제출하지 않는 등 신고 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는 비판에는 "회사로부터 제가 보고를 받은 적이 없고, 지시한 적도 없다"면서 "제출하라고 했으면 제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색광고와 일반정보를 구분하지 않아 소비자 혼란을 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혼란을 방치하면 안 된다"면서 "저희가 하는 것은 구글 등 글로벌 회사가 하는 방식과 가장 비슷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와 미래에셋 간 주식 맞교환이 경영권에 영향을 주는 매각, 지정하지 않은 자에게 매각금지 등 꼬리표가 달린 것을 감안하면 진성거래가 아니라는 지적에 대해 이 전 의장은 "현금 확보를 위해 자사주를 매각한 것"이라며 " 그러지 않고는 국내외에 투자할 수 없다. 진성거래가 맞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