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4대강 담합' 주요 건설사 CEO들 "이사회 상정해 사회공헌기금 내겠다"(종합)

삼성·GS·현대·대림·SK 등 5개 건설사 대표 "사회공헌기금 출연 미진한 것 사실"
국토위 위원들 "사회적 신뢰 문제…기금 출연 반드시 지켜야한다"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10-31 19:31

▲ 최치훈 삼성물산 대표(왼쪽부터)를 비롯해 임병용 GS건설 대표, 조기행 SK건설 대표,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 정수현 현대건설 대표 등 5개 건설사 대표들이 31일 열린 국토교통부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했다.ⓒEBN
주요 건설사 최고경영자(CEO)들이 4대강 사회공헌기금과 관련해 "추후 이사회에 상정해 협의 결과에 따라 실행할 계획"이라며 입을 모아 말했다.

31일 열린 국토교통부 종합국정감사에 최치훈 삼성물산 대표를 비롯해 임병용 GS건설 대표, 정수현 현대건설 대표,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 조기행 SK건설 대표 등 5개 건설사 대표들이 모두 출석했다.

건설사 대표들은 의원들의 질의에 "2015년 8월 4대강 담합에 대한 특별사면을 받고 자율적으로 조성하기로 결정한 2000억원 사회공헌기금 출연에 미진한 것은 사실"이라며 "향후 이사회 등 절차를 통해 기금을 출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토위 위원들은 건설사 대표들에게 사회공헌기금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한다고 질의했다. 이에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 "올해 초 10억원 이상의 기금을 출연하거나 사용할 때 이사회의 결의를 의무화하도록 규정을 조정했다"며 "향후 이사회를 통해 사회공헌기금을 출연하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활용용도 등 사회공헌기금과 관련해 실무협의를 통해 이행하도록 했는데 그 부분이 미진했다"며 "앞으로 약속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기행 SK건설 사장은 "여러 회사 사정으로 인해 단독적으로 사회공헌기금을 이행할 수 없었다"며 "이행 계획만 마련된다면 충실히 따르겠다"고 답했다.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는 "사회공헌기금 출연 이행 계획서를 낼때 출연 조건을 내걸었다"며 "대림산업은 5억원 이상의 사회공헌기금 출연 등을 실시할 때 이사회 승인을 받아야 함으로 업계 협의에 따라 실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사 상황에 따라 기금 출연이 미진했다는 답변도 나왔다.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는 "이행계획서를 낼 때 출연 계획과 조건, 이사회 승인 등이 요청 돼야 하는데, 업계가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업계 협의 결과에 따라 실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재단의 사업 목표 운영 계획이 구체적이지 못해 사회공헌기금이 회사에 부담되는 금액이기도 했다"며 "이런 부분들을 보완해 업계와 협의해서 출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2015년 8월 담합으로 공공공사 입찰이 제한됐던 건설사들은 광복절 특사로 제재가 풀리면서 20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작년 7월에는 기금을 운영·관리하는 건설산업 사회공헌재단도 문을 열었다.

하지만 현재 건설사들이 재단에 낸 기부금은 총 47억2000만원에 불과하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10억원씩, GS건설과 대림산업은 3억원씩을 냈고 SK건설은 2억원을 내는 데 그쳤다.

조정식 국토위원장은 "4대강 담합 특별사면 조건으로 사회공헌기금을 내기로 건설사들이 2년 전 약속했다"며 "이것은 사회적 신뢰의 문제고 반드시 지키는 게 맞다. 대표들은 대건협과 잘협의해 이 문제를 이행했으면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