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7일 11: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스프-동일씨앤이, 고내구성·경량화 PU 복합소재 개발 협력

전신주, 원유 및 가스 파이프 등 경량 복합소재 공동 개발
"아시아 인구 증가 따른 도시 인프라 문제 해결에 일조 기대"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1-02 15:27

▲ 최영기 동일씨앤이 대표(왼쪽)와 라슨콜버그 바스프 아태지역 스페셜티 사업부 건설사업부문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바스프]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BASF)가 동일씨엔이와 함께 내구성이 높고 가벼운 복합소재 개발에 나선다.

바스프는 2일 동일씨앤이와 선진 이프라 시장 진출을 위한 혁신적이고 가벼운 전신주, 원유 및 가스 파이프를 비롯한 기타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협력으로 동일씨앤이는 바스프의 폴리우레탄(PU) 제품인 엘라스토리트(Elastolit®)를 이용한 전신주를 생산한다.

앤디 포스틀스웨이트 바스프 기능성 재료 사업부문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2021년까지 규모가 4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글로벌 복합 소재 시장에 진출하고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동일씨앤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게 됐다"며 "바스프의 초경량 전신주는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일본, 호주 등 악천후에 노출되기 쉬운 아시아 전역의 도시 및 산업시설에 안정적인 전기 공급을 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일씨앤이는 협약에 따라 폴리우레탄 및 폴리우레탄 변성체를 이용해 인발, 필라멘트 와인딩 등의 프로세스를 이용한 복합소재를 개발하고 이와 함께 토목용 구조재 및 원유, 가스 파이프 등을 비롯한 기타 다른 새로운 기술 분야도 함께 탐색할 계획이다.

최영기 동일씨앤이 사장은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개발한 신소재 어플리케이션은 아시아 전역의 인구 증가에 따른 도시 인프라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폴리우레탄 복합소재로 만들어진 전신주는 바스프만의 독특한 필라멘트 와인딩 기술 덕분에 매우 가볍고 강하면서도 유연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콘트리트 기둥보다 내구성과 탄력성이 뛰어나 콘크리트 전신주에 대한 대안이 될 전망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