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태원 SK 회장 "양극화 문제, 사회적 가치 창출이 해법"

'사회적 가치 창출' 당위성…국제 무대서 제안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1-03 14:07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7'에서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시아 사회 구성원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방법론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의 당위성을 국제 무대에서 제안했다.

최 회장은 3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베이징 포럼 2017' 개막 연설을 통해 "중국과 한국, 나아가 아시아 사회 구성원 모두가 공존하기 위해서는 기업은 물론 사회가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를 더 많이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문명의 화해와 공동번영:세계의 가치와 질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급변하는 세상에 적응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간의 차이가 점점 벌어져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오늘날의 사회문제는 이미 정부와 시민단체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기 때문에 기업과 사회가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SK는 사회적 가치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자고 선언한 뒤 구체적 실천방안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이는 기업과 우리 사회가 생존하기 위해 이 길 밖에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 회장은 "변화에 발맞춰 바꿔야 할 가치가 있고 지켜야 할 가치가 있는데, 사회적 가치는 급변하는 세상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가치이자 지켜야 할 가치"라며 "중국과 한국, 아시아 사회 구성원 모두의 공존을 위해 필요한 가치에 대한 논의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최근 시진핑 주석이 연임하고 중국인들이 새로운 시대를 맞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한·중 관계가 1년여동안 경색됐으나 양국이 이전의 우호적인 관계를 복원키로 한 만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신속하고 깊이 있게 발전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올 해로 14회째를 맞은 베이징 포럼은 SK가 설립한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이다. 그동안 양국 외교관계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고 꾸준히 맥을 이어 민간외교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으며 최 회장은 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거의 매년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 사회적 가치를 다루는 세션은 개막일인 이날부터 폐막일인 오는 5일까지 사흘 내내 심도 있게 진행된다.

특히 이들 세션에는 크리스토퍼 마퀴스 하버드대 케네디 스쿨 교수, 차오 구오 펜실베니아대 교수, 이치로 츠카모토 메이지대 교수 등 10여명의 석학들이 패널로 참석한다. 이들은 △사회적기업의 비즈니스 모델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회적기업 생태계 구축 △사회적 영향과 성과 측정 및 계량화 등을 주제로 심도 깊은 토론에 나선다.

포럼에는 블라드미르 루킨 전 러시아 하원 부의장, 에삼 샤라프 전 이집트 총리, 야사르 야키스 전 터키 외무 장관,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전국정치협상회의 부주석 등도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박인국 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 학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전무)은 "최태원 회장은 SK가 창출하는 가치 중 사회적 가치의 비중을 늘려가겠다고 수차례 공언했고, 이를 경영철학으로 실천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경영철학이 아시아 전체로 확산돼 화해와 공동번영의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