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23: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1억6000만원 연구비 지원

기초 피부과학 연구 여건 조성 노력

김언한 기자 (unhankim@ebn.co.kr)

등록 : 2017-11-10 10:03

▲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9일 ‘2017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을 개최하고 선정된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지원비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국내 피부 연구 역량 제고와 경쟁력 향상을 위해 아모레퍼시픽이 재단법인 피부과학재단과 협약을 맺고 2010년부터 진행해왔다.

교수 임용 5년차 이하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이 대상이다. 피부과학연구재단에서 선정하는 4 명의 신진 과학자의 연구 과제에 아모레퍼시픽이 2년간 총 1억6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2016년까지 연구자들에게 10억4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정기헌 경희대학교병원 교수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사증후군과 아토피피부염·건선의 관련성 연구’, 배정민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의 ‘난치성 백반증에 대한 세포치료의 개선 및 국내 정착’, 김훈수 부산대학교병원 교수의 ‘기저세포암의 침윤 깊이에 따른 조직학적 아형 및 종용주위기질의 변화’, 전지현 고려대학교의료원 구로병원 교수의 ‘나이와 체질량지수에 따른 한국인의 얼굴 피부 및 신체 주사 부위의 피부 두께 측정 비교’ 연구가 후원 과제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