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마트, 기능성배추로 김장소비 활성화 나선다

배추 중 50% 베타후레쉬 배추 물량으로 준비
특화 품종 베타후레쉬 배추 50만통까지 선봬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11-14 00:02

이마트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기능성 배추인 베타후레쉬 배추를 통해 김장소비 활성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6일 목요일부터 22일 수요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이마트 및 온라인몰을 통해 김장재료를 저렴하게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김장용 베타후레쉬배추와 일반 배추를 행사카드 구매시 각각 정상가에서 30% 에누리한 4200원(3입/망), 3570원(3입/망)에 판매한다.

이외에도 빨간배추는 1480원(통)에 준비했으며, 다발무는 3980원(5~6입/봉), 칼라무는 980원(개)에 구매할 수 있다.

올 김장대전에서 눈에 띄는 점은 기존 배추와 무에 비해 특화 작물의 준비물량을 크게 늘린 점이다. 우선 대표적인 특화 품종인 베타후레쉬 배추의 경우 작년 기준 배추 내에서 차지하는 매출구성비가 30% 수준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50만통까지 베타후레쉬 배추로 준비했다. 또한 빨간배추, 칼라무 등 올 김장철에는 총 6종에 달하는 기능성 작물도 만나볼 수 있다.

이마트는 김장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각종 재료 가격 잡기에도 힘썼다. 일반 배추의 경우 행사가 구매시 3570원(3입/망)으로 11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기준 평균 도매가 4280원(3입/망)보다 15% 이상 저렴하다.

시세가 10㎏당 2만원에서 3만7500원으로 대폭 상승한 생강은 사전 계약재배를 통해 4980원(800g/봉)에 준비했다. 작황 부진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시세가 2배 폭등한 고춧가루 역시 사전 물량 확보를 통해 가격인상폭을 최소화했다.

또 이마트 로컬푸드 농가가 직접 생산해 선도가 우수하고 믿을 수 있는 '무안 깐쪽파'를 최초로 선보여 3480원(400g/봉)에 판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