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뉴욕증시 GE 급락세…다우 0.13% 하락 마감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7-11-15 08:50

제너럴일렉트릭(GE)의 주가 급락세로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약세를 기록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30.23포인트(0.13%) 하락한 2만3409.47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97포인트(0.23%) 내린 2,578.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73포인트(0.29%) 낮은 6,737.8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림세를 지속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인 GE의 주가가 2011년 이후 최저치로 내리고, 세제개편안에 대한 우려가 지속해 지수는 하락세였다. 이날 GE는 5.9% 떨어졌다.

GE의 주가는 올해 44% 하락해 다우지수 30개 종목 중 가장 부진한 흐름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다우지수는 18%가량 올랐다.

GE는 최근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고 배당을 줄이겠다고 밝혀 주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등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한 것도 증시 하락에 일조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