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1일 17:4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해운, 3Q 영업익 전년비 199% ↑…'16분기 연속 흑자'

3분기 영업이익 206억원, 당기순이익 382억원
초대형 광탄선 선박 발주 및 해외 대형 장기계약 확보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1-16 11:05

▲ ⓒSM상선
대한해운이 16분기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16일 대한해운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20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747억원으로 42%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537% 급증한 382억원으로 나타났다. 올해 누적 매출액은 44% 증가한 5173억원, 영업이익은 140% 증가한 585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해운은 실적 개선과 관련해 "2분기 한국가스공사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 한국남동발전 유연탄 운반선 1척, 탱커선 2척이 신규 투입됐다"며 "장기우발채권 약 300억원의 영업외 이익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영업환경도 개선되는 추세다. 2분기 벌크운임지수(BDI) 평균 1132포인트에서 3분기 평균 1356포인트으로 상승했고 현재 1400~1500포인트를 유지하고 있다.

대한해운 전체 매출비중의 36%를 차지하고 있는 부정기선 부문도 매출규모 및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대한해운은 세계 최대 철광석 회사인 브라질 발레와의 장기운송계약에 투입할 초대형 광탄선 2척을 현대중공업에 발주했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벌크선 및 LNG선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지속적으로 국내외 화주들과의 장기운송계약을 확대할 예정이다"며 "향후 LNG 벙커링 사업 및 해외 신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