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7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민연금, KB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에 찬성키로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7-11-18 01:54

KB금융지주의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노조 측 사외이사 선임에 찬성하기로 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오는 20일 열리는 KB금융 임시주주총회에서 노조가 주주제안으로 상정한 하승수(49) 사외이사 선임안에 '찬성'으로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KB금융의 지분 9.6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국민연금이 찬성하기로 한 이 안건이 KB금융 임시주주총회에서 통과되면, KB금융지주는 국내 주요 기업 중 노동이사제를 처음으로 도입하는 케이스가 된다. 이른바 노동이사제(근로자이사제) 도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으로, 이사회에 근로자 출신을 의무적으로 두는 제도를 말한다.

이에 앞서 국민연금은 노조가 내놓은 또 다른 안건인 대표이사의 이사회 내 위원회 참여 정관 변경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내겠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산하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에서 주주가치 훼손 우려 등을 들어 결정한 내용이다.

금융권 일부에서는 기금운용본부가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내부 실무진으로 구성된 투자위원회에서 노동이사제 도입 안건에 찬성하기로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또한 노동이사제 도입 자체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경영전문가가 아닌 노동조합원이 이사회에 참여했을 때 의사결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측면에서다. 결과적으로 회사 전체의 이익에 기여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