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9일 14: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전업계, 美 ITC 세탁기 쿼터에 "추가 관세 자체가 부담"

가전업계 "월풀 터무니없는 주장…관세 부과 타격 예상"
ITC, 120만대 초과 물량에 50% 관세 부과 권고…수입 부품도 대상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11-22 10:47

▲ ⓒ삼성전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120만대를 초과하는 한국산 수입 세탁기에 대해 50%의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권고하면서 최악의 결정은 아니지만 수출 타격이 현실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ITC는 21일(현지시간) 한국산 수입 세탁기 120만대 이상 물량에 대해 50%의 관세를 부과하는 '저율관세할당(TRQ)' 방안을 권고했다. 월풀이 주장했던 일괄적 관세 부과에 비해서는 제재 수위가 낮아진 셈이다.

◆삼성전자 "월풀 주장 적절히 기각"…수출 타격 불가피

삼성전자는 ITC의 발표 직후 글로벌 뉴스룸 공식 입장을 통해 "ITC는 미국 소매상과 소비자들 그리고 일자리에 충격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월풀의 주장을 적절하게 기각했다"고 평가했다.

월풀은 한국산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 조치가 필요함을 주장하면서 전체 수입물량에 대해 일괄적으로 5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을 주장해왔다.

권고안이 현실화되면 120만대 초과분에 대한 수출 타격은 불가피해진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연간 미국 세탁기 수출 물량은 200만대 정도로 추산된다.

LG전자는 "ITC의 권고안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최종 결정을 하게 될 미국 정부가 소비자와 유통업계 뿐만 아니라 가전산업 전반을 고려해 현명한 선택을 내리길 기대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또한 "작은 관세라도 (제품의) 가격을 올리고, 제품 선택의 폭을 제약하며, 삼성전자의 사우스 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길 일자리를 손상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ITC의 무역위원 중 2명이 쿼터 내에 해당하는 120만대에 대해서도 첫해 20%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고, 부품에 대해서도 쿼터를 적용해 일정 물량 이상에 대해 5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을 권고한 점은 세탁기 수출에 압박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부품 및 완제품 관세, 미국 내 생산 압박" 해석도

전자업계에서는 이번 ITC의 권고안을 현재 건설 중인 미국 공장의 역할을 확대하라는 요구로 받아들이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사우스캐롤라이나와 테네시주에 가전공장을 건설 중이다. 삼성전자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은 내년 1분기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LG전자는 ITC의 권고안이 미국 내 기반을 약화시키고 결과적으로 현재 건설 중인 현지 공장의 정상적 가동과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도 공장 가동 시기를 최대한 앞당겨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공장의 경우 생산 능력을 감안해 현재 수준의 물동량을 유지한다.

세탁기 완제품 뿐만 아니라 부품 쿼터에서도 ITC의 입장을 확인할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ITC가 쿼터로 지정한 5만개의 부품은 수리용 물량 수준으로, 세이프가드가 발효될 경우 사실상 생산에 필요한 대부분의 부품에 관세가 붙게 된다.

ITC의 최종 권고안은 12월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고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검토해 60일 이내에 세이프가드 발동 여부와 수위를 최종 결정한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줄곧 강조해온 것처럼 세이프가드가 결국은 미국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제한할 것이라는 입장"이라며 "절충안처럼 보이지만 결국 관세가 추가 부과되면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 ⓒ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