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2: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 세탁기 SG 대책회의 개최…"쿼터 내 관세없는 2안 채택" 노력

ITC, 구제조치 한국산 제품 제외 및 TRQ 방식 권고
"우리기업 피해 최소화 위해 정부·업계 강력 대응"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11-22 16:51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대형가정용 세탁기(일부 부품 포함)에 대한 세이프가드 구제조치 권고안을 지난 21일 발표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22일 삼성전자·LG전자 등과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美 ITC 구제조치 권고안에 대한 우리 전자업계 영향과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 자리다.

산업부 통상차관보가 주재하고 외교부 수입규제대책반장과 삼성전자, LG전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관련 전문가가 참석했다.
▲ 구제조치 권고안 주요 내용

우리 업계는 "ITC 구제조치 권고안이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과 이익을 침해하고 우리기업의 현지 공장 가동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1안(표 참조)이 수용돼 20%의 쿼터 내 추가관세가 부과될 경우 우리 기업의 대미(對美) 수출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 및 업계는 "수입규제 조치에 대해 반대 입장을 견지해 나가되 구제조치가 불가피할 경우 쿼터 내 관세가 없는 2안이 채택돼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또한 정부와 업계는 내년 2월 초 美 대통령 최종 결정 전까지 우리 업계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할 방침이다.

우리 정부는 美 행정부·의회 핵심인사에 대한 아웃리치를 통해 세이프가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구제조치가 불가피할 경우 업계에서 희망하는 구제조치 방식이 채택되도록 우리측 입장을 개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삼성·LG 등 기업 차원에서도 美 현지공장 건설예정 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와 테네시주의 주지사나 의회관계자를 통해 우리측 입장이 대통령 최종결정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향후 美 대통령 최종결정시 국제규범 위반 여부를 확인 후 베트남 등 이해관계국과 공조해 WTO 제소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