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6일 14: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글로벌혁신전략포럼] "해외진출 성공 위해 현지문화 이해 필수"

'제1회 EBN 글로벌 혁신전략 포럼' 개최…
"성공적 진출은 각 국가 '상식' 다르다는 것 이해부터 출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11-27 15:59

▲ 성기정 하나은행 글로벌사업부장, 김의하 외대 경영학과 교수, 김재헌 악사손보 본부장, 김경환 SK건설 PPP 프로젝트팀 부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제1회 EBN 글로벌 혁신전략 포럼'에서 종합토론을 갖고 있다. ⓒEBN 홍금표 기자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성공을 위해서는 현지 기업문화와의 융합, 사업성에 대한 통찰력(인사이트)을 가지되 진출국에 대한 섣부른 오판은 지양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다.

2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제1회 EBN 글로벌 혁신전략 포럼'의 종합토론에는 좌장인 김의하 한국외대 경영학과 교수를 비롯해 성기정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부장, 김경환 SK건설 PPP 프로젝트팀 부장, 이광섭 이케아코리아 매니저, 김재헌 악사손해보험 마케팅 본부장이 참석해 이 같은 인식을 공유했다.

김의하 교수는 세계화 전략 유형을 △수입, 수출 등 무역 전략 △라이센스, 프렌차이즈 등 협약 전략 △조인트벤처, 지사, 법인 설립을 통한 제휴와 투자 전략 등 3가지로 정의하며, 해외 현지화에 있어 성과를 거둔 각 기업들의 사례를 질의했다.

성기정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부장은 한국과 진출국 간 기업문화의 성공적인 융합은 각 국가의 '상식'이 다르다는 것을 이해하는 과정부터 출발한다고 역설했다.

성 부장은 "국가마다 커먼센스(상식)가 똑같다고 생각하면 절대 안 된다"며 "같은 동남아라도 베트남, 캄보디아의 커먼센스가 다르다. 다름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갈등을 해소하는 게 가장 효과적으로 한국 기업문화와 현지 기업문화를 융합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지 직원들을 위한 프로그램부터 한국 본사에 현지직원을 초빙하는 활동, 현지법인 연수프로그램 등 다양한 노력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경환 SK건설 PPP 프로젝트팀 부장도 이 같은 인식에 동감하며 해외 사업 수주, 입찰 등에 있어 현지어 구사 능력이 기초적인 역량으로 요구된다고 밝혔다.

김 부장은 "외국진출 시 한국이 가진 여러 가지 지표나 노동환경 등이 상당히 다를 수밖에 없어 문제가 생기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서로 이해하고 협의할 수밖에 없다"며 "입찰 등에는 현지어뿐 아니라 주로 영어를 사용하는데 기본적으로 그런 역량을 평소에 닦아야한다"고 제언했다.

또 그는 현지 진출시 법무법인 활용 방법에 대한 질의에는 "재무와 관련해서는 글로벌한 선진기업들과 협업을 하고 공사와 같은 부분에선 현지에 있는 업체, 현지사정에 밝은 법무법인의 도움을 받는 식으로 다른 접근법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김재헌 악사손해보험 본부장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들의 디지털라이제이션(디지털화)가 굉장히 빨리 이뤄지고 있다"며 "KEB하나은행의 인도네시아에서의 모바일 뱅킹 전략은 어떻게 이뤄지고 있나"고 질의했다.

이에 성 부장은 "인도네시아가 후진국이라고 생각하고 기술력이 있기 때문에 진출이 성공하리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라며 "인도네시아 국민 중 20%는 우리 중산층보다 잘 사는 사람들이고, 모바일뱅킹 지문인식 기술도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보유도가 낮아 상용화만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런 상황에서 기술이 있다고 가져가서 잘될 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현지에는 텐센트나 알리바바 등 업체도 모두 진출해 있어 시장을 공부하고 있지만 만만치가 않다"고 섣부른 시장상황 판단은 금물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본부장은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는 시점이 와도 "보험이 갖는 본질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본부장은 "자율주행차로 인한 사고가 일어났을 때도 누군가는 보험에 의해 보상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공익적 개념에서 보험 시스템은 존재해야 한다"며 "보험 주체만 달라질 뿐이다. 자율주행차로 인한 사고의 책임을 누구에게 물을 것인가 하는 고민이 이뤄질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프라이싱 시스템, 언더라이팅과 같은 부분들은 인공지능이 예측하면서 보험 상품들은 계속해서 예측할 수 없는 위험에 대비하는, 상상하지 못하는 위험을 담보하는 쪽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