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1일 11: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애드버토리얼]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패널 시장 압도적 경쟁력

3분기 50억달러로 42.7% 점유율 기록…OLED 점유율 98.5%
풀스크린 스마트폰 시대 개막…OLED 평균판매가격 41.9% 상승

PR 기자 ()

등록 : 2017-11-28 16:28

▲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라인.ⓒ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지배력을 확고히 하며 초격차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28일 IHS마킷에 따르면 올 3분기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매출은 117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4분기의 110억2000만달러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50억3000만달러로 점유율 42.7% 달성하며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뒤를 이어 △재팬디스플레이 14억7000만달러(12.5% ) △3위 LG디스플레이 11억9000만달러(10.1%) △4위 BOE 10억4000만달러(8.8%) △5위 샤프 9억1000만달러(7.7%)를 기록했다. 2위부터 5위까지 업체의 매출을 모두 더하더라도 1위 삼성디스플레이의 실적에 4억2000만달러나 부족할 정도다.

▲ 플렉서블 OLED 패널 이미지.ⓒ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점유율을 지속 확대하고 있는 것은 OLED 시장 주도권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는 덕분이다. 지난 3분기 스마트폰용 OLED 패널은 2분기 38억6000만달러 대비 32.4% 상승한 51억1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시장에서 3분기 50억3000만달러로 점유율 98.5% 기록했다. 뒤를 이어 중국 비전옥스 2700만달러, LG디스플레이 1800만달러, 에버디스플레이 16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지만 2, 3, 4위 업체의 매출을 다 합쳐도 시장 점유율이 1.23%에 불과한 수준이다.

IHS마킷은 올 4분기에도 삼성디스플레이가 이 시장에서 98.8%의 점유율로 확고한 지위를 지켜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풀스크린 스마트폰의 본격 시장확대와 플렉시블 OLED 패널을 채택한 스마트폰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용 OLED의 평균 판매가와 사이즈도 커졌다. 올 3분기 OLED 스마트폰 패널의 평균 판매가는 50.5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1달러보다 41.9% 상승했다. OLED 스마트폰 패널의 평균 사이즈도 지난해 3분기 5.2인치에서 올 3분기에는 5.6인치로 상승했다.

IHS마킷은 올 4분기에는 OLED 패널 매출이 LCD를 분기 기준 처음으로 넘어서며 시장의 무게추가 OLED로 확실이 넘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스마트폰용 OLED 매출이 296억달러로 220억달러에 그칠 LCD를 제치며 연간기준으로도 1위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